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엘시티 의혹 엄정수사"…野 "수사는 안받고 공작 몰두하나"(종합)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홍정규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16일 부산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 의혹 사건의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데 대해 여당은 '엄정하고 신속한 진상 규명'을, 야당은 박 대통령부터 검찰 수사에 '솔선수범'할 것을 각각 주문했다.

새누리당 염동열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번 의혹을 '또 하나의 최순실 게이트'로 말한 것을 불식시키기 위해서라도 검찰은 엄정하고 신속한 수사로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며 "또 이에 따라 일벌백계로 다스려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검찰이 특별수사부를 꾸려 비장한 자세로 수사하는 만큼 야당도 '최순실 사태'와 연관 지어 불신을 키우기 위한 공세의 소재로 활용하는 일은 자제해주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민경욱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야당의 '물타기' 의혹 제기에 대해 "그렇다면 범죄 혐의를 수사하고, 처벌하는 국가의 기본적 기능을 하지 말라는 얘기냐"면서 "이를 양보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민 원내대변인은 특히 "국정 관련 의혹이 있다고 해서 드러난 불법 사실이나 의혹에 대해 눈 감고 있을 수는 없다면서 "그건 바로 국정의 중단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권 인사들도 연루됐다는 의혹이 있어 국민적 관심이 큰 사안인 만큼 박 대통령의 지시는 당연한 조치이고 환영할 일"이라며 "아울러 최근 정국 혼란 상황에도 불구하고 검찰력이 살아있고 국정이 계속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대변인은 "당연히 철저한 수사와 함께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정한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면서도 "퇴진 요구가 거센 상황에서 어불성설이자 가당치 않다. 박 대통령은 엘시티 사건을 사정당국에 맡겨두고 검찰 조사에 응해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나 성실하게 답할 것을 엄중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추미애 대표는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당 '번개 촛불' 집회에 참석해 "국민은 대통령보다 똑똑하다. 가장 큰 죄를 저지른 시국사범, 온 국민이 지탄하는 피의자가 '사건 하나 물었다고 큰소리친다'고 눈치챘을 것"이라며 "청와대에서 '셀프감금'하면서 촛불민심이 무서워 나오지 못하는 피의자 박 대통령이 저렇게 떵떵거린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영복 회장의 부산 비리 사건을 과거 제일 먼저 파헤친 건 저 추미애로, 그 부패를 봐준 정권이 최순실 부역집단인 바로 새누리당"이라며 "엉터리처럼 지역이 부산이니 야당도 적당히 연루돼 있을 것이라는 정치공작에 선동될 국민이 아니다. 우리 당의 그 누구도 부패 사건에 연루된 사람이 없다는 걸 약속한다"고 말했다.

유력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 측 핵심 관계자는 "검찰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든 엘시티든 부패와 비리가 있는 곳이라면 어느 곳이든 엄정하게 수사하라 할 것"이라면서도 "수사를 받아야 할 대통령이 검찰에 수사를 지시받는 코미디 같은 현실은 하루빨리 극복돼야 한다. 청와대가 받으라는 수사는 받지 않고 또 다른 음모와 공작에 몰두하고 있는 건 아닌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본인에 대한 검찰 수사는 온갖 특권으로 거부 또는 연기하고 국민에게 한 약속도 지키지 않은 대통령이 엘시티 비리 수사는 신속, 철저 수사를 외치고 있으니 전형적 물타기이자 공안정국을 조장, 퇴진 국면을 전환하려는 꼼수"라고 비판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본인이나 검찰 수사에 협조하길 바란다. 국민 분노 앞에 숨어있던 대통령이 국민에 대한 반격을 시작했지만, 국민의 퇴진 요구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방위 로비 의혹 엘시티 이영복 구속
전방위 로비 의혹 엘시티 이영복 구속(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수백억원대 회삿돈을 빼돌리거나 가로챈 혐의를 받는 해운대 엘시티(LCT) 시행사 실소유주 이영복(66) 회장이 12일 부산지검을 나와 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법원은 "범죄사실이 소명되고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2016.11.12
ccho@yna.co.kr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8: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