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현웅 법무장관, 검찰에 엘시티 의혹 철저규명 지시

김현웅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현웅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김현웅 법무부 장관은 해운대 엘시티(LCT) 시행사 실소유주인 이영복(66·구속) 청안건설 회장의 비리 의혹 사건과 관련해 의혹 전반을 철저히 규명하라고 16일 검찰에 지시했다.

16일 사정 당국 등에 따르면 김 장관은 이날 박근혜 대통령의 지시 이후 검찰에 엄정한 수사를 주문했다.

앞서 박 대통령은 김 장관에게 "엘시티 비리 사건에 대해 가능한 수사 역량을 총동원해 신속, 철저하게 수사하고 진상을 명명백백하게 규명해 연루자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단할 것"을 지시했다고 정연국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에서 말했다.

해운대 해수욕장을 끼고 101층 규모로 건설되는 엘시티는 인허가부터 사업 추진과정에서 숱한 비리와 특혜 의혹, 광범위한 정관계 로비 의혹이 불거졌다.

이영복 회장이 570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하고 정관계 유력인사들을 상대로 전방위 로비를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수사는 당초 부산지검 동부지청(김한수 지청장)에서 하다가 수사진을 확대 개편하면서 부산지검 특수부(임관혁 부장검사)가 맡고 있다.

법무부는 "검찰에서 엄정하게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관련 의혹을 철저하게 규명하도록 검찰을 지휘·감독할 것"이라고 밝혔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8: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