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무위, 한진해운 법정관리 결정과정 '최순실 개입설' 도마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국회 정무위원회의 16일 전체회의에서는 야당 의원을 중심으로 한진해운이 법정관리로 들어가는 과정에 '비선 실세' 최순실씨와 차은택씨가 개입한 게 아니냐는 의혹 제기가 잇달았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최씨의 청탁을 거절한 이유로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장 자리에서 경질됐다는 증언이 나오고 있는 데다 대우조선해양 때와 달리 한진해운 퇴출은 속전속결로 결정됐다는 이유에서다.

국민의당 김관영 의원은 "대우조선해양 사례와 달리 한진해운 부실기업 처리 과정에서 정부가 초지일관 강경한 입장을 제시했다"며 "돈을 달라는 최씨의 요구를 조 회장이 거절해서 불이익을 받은 게 아니냐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은 '현대상선보다 한진해운을 살리는 게 유리하다'는 내용의 해양수산개발원 보고서를 인용하며 "그런데도 정부가 정반대의 결정을 내린 데에는 최씨가 개입한 의혹이 있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정재호 의원은 "현대상선이 지난해 10월 현대증권을 일본계 사모펀드인 오릭스에 매각을 추진할 때만 해도 가격이 6천500억원이었는데 몇 개월 뒤 KB금융지주가 이를 1조2천500억원에 사들였다"며 "여기에 최씨가 활약한 게 아니냐"고 주장했다.

같은 당 김해영 의원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이화여대 이사로 있는데 최씨의 딸 정유라씨가 이화여대에 부정 입학한 3개월 후 현대상선을 살리는 방향으로 당국의 입장이 급격히 선회한 흔적이 있다"고 가세했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해양수산개발원 분석처럼 단순한 회사의 매출액과 물동량을 기준으로 구조조정을 해서는 안 된다"며 "정부가 세운 경영정상화 지원 원칙이 있는데 한진해운은 그러한 원칙을 따르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부인했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KT가 주도하는 인터넷 전문은행 K뱅크 예비인가 과정에 차씨의 입김이 작용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인가 시기가 차 씨의 측근인 이동수 KT ICM마케팅부문 전무가 KT에 근무한 시기와 겹친다는 이유에서다.

심 의원은 "마감을 2주 앞두고 인터넷 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을 한 KT의 사업제안서 자료가 질적으로 가장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았는데 사업자로 지정돼 당시에 말이 많았다"고 주장했다.

임 위원장은 "인터넷 전문은행 예비인가는 별도 외부심사위원회가 결정한 사안이고 그것을 금융위가 그대로 수용했다"며 "제가 전적으로 관여했고 주관했기 때문에 결코 인가과정에서 다른 요인은 없었다"고 반박했다.

정무위, 한진해운 법정관리 결정과정 '최순실 개입설' 도마 - 1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8: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