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치권, 엘시티 수사 '돌발변수'에 촉각…"왜 지금"

부산 정치인 연루설에 불똥 어디로 튈지 여의도 긴장
'최순실 정국'서 또 다른 '뇌관' 가능성…갖가지 설·억측 난무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임형섭 배영경 기자 = '최순실 게이트'로 코너에 몰렸던 박근혜 대통령이 16일 부산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 의혹 사건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지시하면서 정치권이 그 배경에 촉수를 바짝 세우고 있다.

특히 엘시티 사건에 부산 지역구를 중심으로 여야 유력 정치인들이 대거 연루됐다는 미확인설이 박 대통령의 수사 지시와 함께 빠르게 확산하면서 정치권에서도 다소 긴장하는 분위기가 감지되기 시작했다.

여기에다 박 대통령이 최순실 게이트에 쏠린 국민적 관심을 분산시키고자 LCT 문제를 직접 언급한 것이라는 의혹까지 야권으로부터 제기됨에 따라, LCT 비리 수사의 결론이 정치권의 또 다른 '뇌관'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물론 청와대는 박 대통령의 '철저한 수사' 지시가 평시와 다름없는 고유 업무라는 점을 설명하는 한편, 'LCT 사건에 대통령 측근이 개입됐다는 제보를 받았다'는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의 주장이 나온 데 대한 '당연한 반사작용'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박 원내대표가 이번 사건을 대통령과 연관된 비리인 것처럼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근거 없는 정치공세"라고 반박했다.

야권의 분위기는 이례적으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적잖은 온도 차를 보이고 있다.

민주당은 일단 박 대통령의 수사 지시를 국면 전환을 위한 '전형적 물타기' '비겁한 꼼수'등으로 규정하며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다만 내부적으로는 민주당 역시 이번 사건의 파문이 어디까지 번질지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도 있다.

특히 민주당은 "부산 출신 여권 인사들의 관련 가능성은 있어도 야당은 상관 없다"며 차단막을 쳤지만, 만의 하나 야권 인사가 연루된다면 자칫 최순실 정국의 초점이 흐려질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를 표하는 의견도 적지 않다.

한 핵심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여야를 동시에 겨냥해 꺼내 든 카드라는 얘기도 도는데, 그렇다면 더욱 비겁한 물귀신 작전 아니냐"며 "엘시티 비리 의혹은 철저히 수사해야겠지만, 어떤 것으로라도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덮을 수 있다고 착각한다면 오판"이라고 말했다.

해운대 해변에 건설중인 엘시티
해운대 해변에 건설중인 엘시티

국민의당은 수사 지시의 정치적 저의를 일정 수준 의심하면서도 수사 강화 자체에 대해서는 상당히 환영하는 분위기이다.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박 대통령에 대한 수사는?"이라면서도 철저한 수사 지시 자체에 대해선 "낭보이다. 바로 그것을 저는 원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의 이 같은 자신감은 부산 지역구 의원이 전혀 없다는 점에서 근거하는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에서는 국민의당이 엘시티 연루자가 없다는 점을 자체적으로 확인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 대선 국면에서의 입지와 주도권을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는 심리가 깔렸다는 관측도 나왔다.

앞서 박 비대위원장은 지난 11일 비대위 회의에서 "이영복 (LCT 회장)은 여야 가릴 것 없이 정치인들에게 금품을 제공했다는 설이 파다하다"며 여야 정치인들의 연루설을 제기한 바 있다.

여당인 새누리당은 일단 공식적으로는 엄정하고 신속한 수사를 요구하며 박 대통령과 보조를 맞췄다.

다만 PK(부산·경남) 지역 의원들을 중심으로는 상당히 말을 아끼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정치권에서 박 대통령의 수사 지시가 자신을 궁지로 몰아넣은 민주당 주류 친문(친문재인)계와 새누리당 비주류를 동시에 겨냥한 것이라는 설이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는 점도 이런 분위기와 무관치 않다.

한 PK 의원은 "시중의 정보지들을 보면 부산 지역 전·현직 의원들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기 때문에 사실 이런 얘기를 꺼내기조차 조심스러운 분위기"라고 말했다.

당 관계자는 "솔직히 털어서 먼지 안 나오는 사람 있느냐. 정치인들이라면 더욱 그렇다"면서 "앞으로 정국이 어떻게 흘러갈지 예측하기 어렵게 됐다"고 말했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8: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