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엄정·신속 수사해야…野, 범죄혐의 놔두란 것이냐"

"범죄 수사·처벌은 국가의 기본기능…정치공세 자제해야"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새누리당은 16일 박근혜 대통령이 부산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 의혹 사건과 관련,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데 대해 엄정하고 신속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특히 야권이 이를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를 '물타기'하려는 시도라는 의혹을 제기한 것을 '정치공세'로 일축하며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염동열 수석대변인은 이날 공식 논평에서 박 대통령의 지시에 대해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번 의혹을 '또 하나의 최순실 게이트'로 말한 것을 불식시키기 위해서라도 검찰은 엄정하고 신속한 수사로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면서 "또 이에 따라 일벌백계로 다스려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검찰이 특별수사부를 꾸려 비장한 자세로 수사를 하고 있는 만큼 야당도 '최순실 사태'와 연관시켜 불신을 키우기 위한 공세의 소재로 활용하는 일은 자제해주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민경욱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야당의 '물타기' 의혹 제기에 대해 "그렇다면 범죄 혐의를 수사하고, 처벌하는 국가의 기본적 기능을 하지 말라는 얘기냐"면서 "이를 양보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민 원내대변인은 특히 "국정 관련 의혹이 있다고 해서 드러난 불법 사실이나 의혹에 대해 눈감고 있을 수는 없다면서 "그건 바로 국정의 중단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권 인사들도 연루됐다는 의혹이 있어 국민적 관심이 큰 사안인 만큼 박 대통령의 지시는 당연한 조치이고 환영할 일"이라며 "아울러 최근 정국 혼란 상황에도 불구하고 검찰력이 살아있고 국정이 계속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與 "엄정·신속 수사해야…野, 범죄혐의 놔두란 것이냐" - 1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7: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