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현웅 법무 "엘시티 수사, 대통령에 별도 보고 아직 안돼"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김현웅 법무부 장관은 16일 여야 정치인 등이 연루됐다는 엘시티 비리의혹 사건의 수사 진행 상황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별도의 보고는 아직 안 된 걸로 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야당 의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하면서 "대통령의 측근이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니까 철저히 수사하라는 취지"라고 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김 장관에게 "엘시티 비리사건에 대해 가능한 수사 역량을 총동원해 신속, 철저하게 수사하고 진상을 명명백백하게 규명해 연루자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단할 것"을 지시했다고 정연국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영복 엘시티 회장이 '비선실세' 최순실 씨와 같은 계원이라는 점을 들어 이 사건에 최씨가 연루된 게 아니냐는 야당 의원들의 의혹 제기에 김 장관은 "(정 대변인이 언급한) '대통령의 측근'이 최 씨인지는 아직 확인 못 했다"고 답했다.

김현웅 법무 "엘시티 수사, 대통령에 별도 보고 아직 안돼" - 1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7: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