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엔 北인권보고관 "北인권 결의, 국제사회 우려 보여줘"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유엔총회 3위원회에서 채택된 북한 인권 결의안에 대해 16일 "북한의 심각한 인권 상황에 대한 국제사회의 깊은 우려를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이날 외교부 청사에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을 예방한 뒤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북한이 작년과 달리 투표를 요구하지 않으면서 이번 결의 채택이 컨센서스(의견일치) 형식으로 이뤄진 데 대해 주목했다. 이는 국제사회에 북한의 열악한 인권 상황에 대해 폭넓은 공감대를 형성되고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윤 장관 예방에 대해선 "한국에 처음 방문하는 나로서는 이번 만남을 매우 중요하게 여긴다"며 "북한의 현재 인권 상황에 대한 신뢰할만한 정보를 모으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있을 다른 한국 정부 인사들과 시민단체, 탈북민과의 만남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해서는 "지금은 내가 평가하거나 결론을 내릴 시점이 아니다"면서도 "상황의 심각성을 보여준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나 전임자 마루즈키 다루스만의 보고서 내용을 잘 알고 있으며 내년 3월께 발표될 내 보고서에도 이 내용이 반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내년도 유엔 인권이사회와 총회에 각각 제출하게 되는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보고서를 작성하는 데 필요한 자료를 수집하기 위해 이날 한국을 찾았다.

지난 8월 임기를 시작한 그가 한국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23일까지 예정된 방문 기간 외교부·통일부·법무부 등 정부 부처 인사들과 면담하고 북한인권기록센터 방문, 탈북민 면담 등을 진행한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8: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