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럽 탈북자단체, 파리서 北 핵개발·인권유린 규탄 집회

지난 2011년 12월 駐英 북한대사관 앞에서 열린 재유럽조선인총연합회 회원과 영국 대학생들의 북한인권개선 촉구시위 [연합뉴스 자료 사진]
지난 2011년 12월 駐英 북한대사관 앞에서 열린 재유럽조선인총연합회 회원과 영국 대학생들의 북한인권개선 촉구시위 [연합뉴스 자료 사진]

(파리=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유럽에 거주하는 탈북자단체 재유럽조선인총연합회(이하 유럽총연)가 16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북한 핵무기 개발과 인권유린을 규탄하는 궐기행사를 열었다.

유럽 각국에서 모인 탈북민 20여 명은 이날 오후 파리 에펠탑 앞 트로카데로 광장에 모여 "북한 독재자 김정은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하고 북한은 핵과 미사일 도발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유럽총연은 성명서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은 한반도와 동북아시아는 물론 유럽을 포함한 국제사회 전체의 평화와 안정에 심각한 위협"이라면서 "유엔과 유럽연합(EU)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북제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유럽총연은 또 "북한 주민은 이동과 표현의 자유를 박탈당하고 당국의 처벌, 고문, 가혹 행위 등 반인도적 범죄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반인도범죄자 김정은을 ICC에 즉시 회부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북한 인권실태를 폭로하는 사진도 전시됐다.

유럽총연은 14일부터 오는 19일까지를 북한자유주간으로 지정하고 영국, 벨기에, 네덜란드, 프랑스 등에서 북한 규탄 행사를 진행한다.

전날 유엔총회에서는 북한 인권 상황을 ICC에 회부하고 인권유린의 책임을 물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처벌하도록 권고하는 결의안이 통과됐다.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2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