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 오라관광단지 내 교육청 토지 매각 말아달라"

제주고 총동문회 교육감에 당부…이석문 "매각 않을 것"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환경파괴 논란과 특혜 의혹 등이 제기되고 있는 제주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 예정지에 제주도교육청 소유 토지가 포함된 가운데 제주고 총동문회가 이석문 제주교육감을 찾아 해당 토지를 매각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제주고 총동문회는 16일 오후 교육감실을 찾아 "해당 토지를 포함해 열안지오름 일대 제주고 목장 실습지는 교육에 활용하도록 무상 기증된 땅"이라며 "매각하지 말고 후진 양성을 위해 써야 한다"고 밝혔다.

"오라관광단지 내 교육청 토지 매각 말아주세요"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16일 오후 제주도교육청 교육감실에서 제주고 총동문회와 이석문 제주교육감(왼쪽 세번째)이 오라관광단지 내 교육청 토지 매각 문제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2016.11.16
"오라관광단지 내 교육청 토지 매각 말아주세요"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16일 오후 제주도교육청 교육감실에서 제주고 총동문회와 이석문 제주교육감(왼쪽 세번째)이 오라관광단지 내 교육청 토지 매각 문제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2016.11.16

오라관광단지 예정지 내 도교육청 토지는 제주시 오라2동 임야 2필지 5만2천195㎡다.

총동문회에 따르면 과거 최제두 의생(1897∼1957)이 오라관광단지 예정지 내 도교육청 토지를 포함해 오라2동 열안지오름 일대 토지를 제주농업학교(현 제주고) 실습목장으로 기부했다고 한다.

학교연혁과 공부(公簿)에는 학교가 1939년 열안지 일대 20만8천평(68만8천㎡)을 목장으로 구입했다고 기록됐지만, 과거 제주농업학교후원회가 실습지 문제로 애태우는 모습을 보고 최 의생이 열안지 일대 땅을 농업학교 실습림과 목장으로 무상 기증했다는 아들 증언이 있었다고 총동문회 측은 전했다.

해당 부지는 관련 법에 따라 1971년 제주도로 소유권 이전된 뒤 1991년 10월 제주도교육감 소유로 명칭 변경됐다.

이에 대해 이석문 교육감은 "해당 부지를 매각하지 않을 것"이라며 "다만 이 부지가 맹지가 되는 상황이라서 도로를 낼 땅을 구입 또는 토지 교환하는 방안 등을 모색해보겠다"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과거 제주고에 근무할 때 열안지오름에 학교 실습부지가 있다는 얘기는 들었지만, 어떻게 제주고가 이 토지를 취득했고 교육청 소유로 넘어오게 됐는지 과정은 잘 몰랐다"며 기부문화 확산을 위해 교육용지 기부자와 연혁 등을 기록해 알리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오라관광단지 사업예정지 내 도교육청 토지[제주도교육청 제공=연합뉴스]
오라관광단지 사업예정지 내 도교육청 토지[제주도교육청 제공=연합뉴스]

제주도는 앞서 지난해 12월 도교육청에 공문을 보내 오라관광단지 사업예정지에 포함된 도교육청 토지 매각 여부와 학교환경위생정화구역 저촉 여부 등에 대한 의견을 달라고 했다.

이에 도교육청은 교육청 소유 토지 2필지는 제주고의 행정재산으로, 향후 학생 자연환경체험학습장 등으로 활용할 예정이니 사업 부지에서 제외해달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관광호텔이 계획된 부분이 제주과학고 상대정화구역에 저촉돼 제주시교육지원청 학교환경위생정화위원회 심의대상이라며 "학교보건법상 금지행위 및 시설이 정화구역에 위치하지 않도록 협조해달라"고 의견을 냈다.

이에 대해 앞서 제주도의회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됐다.

지난달 27일 도교육청을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교육위원회 의원들은 "오라관광단지 예정지 인근에는 제주과학고와 탐라교육원, 제주교육과학원 등 학교와 교육기관이 있다"며 "결국 개발이 진행되면 해당 부지를 매각할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고 우려했다.

당시 양봉열 도교육청 행정국장은 "가급적 매각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과거 2000년 1월에도 제주도가 도교육청에 오라관광단지 조성사업에 대한 의견을 물었지만, 그때도 도교육청은 '매각 불가'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은 제주시 오라2동 산56의 2 일대 353만9천341㎡에 컨벤션과 어드벤처 존 등 휴양문화시설, 5성급 호텔(2천500실)과 휴양콘도미니엄(1천842실) 등 관광숙박시설, 테마쇼핑몰과 명품빌리지 등 상업시설, 18홀 골프장 등을 짓는 제주 최대 리조트 사업이다.

이와 관련해 환경파괴 논란과 특혜 의혹 등이 제기되고 있으며, 지역 주민들은 차질없는 사업 진행을 촉구하고 있다.

ato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7: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