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 일부 시·군, 공무원 집회 참가 두고 '잡음'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 일부 시·군에서 시국 현안과 관련한 공무원들의 집회 참가 여부를 두고 잡음이 일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지난 12일 오후 열린 '2016 민중총궐기 대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지난 12일 오후 열린 '2016 민중총궐기 대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16일 도내 지자체에 따르면 도는 '공무원 단체 활동 관련 소속 공무원 복무관리 철저 요청'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지난달부터 최근까지 18개 시·군에 3차례 내려보냈다.

이는 앞서 행정자치부에서 같은 내용의 공문을 도로 내려보낸 데 따른 조처였다.

해당 공문에는 "정부에서는 공무원 노조의 정당한 활동을 보장하지만, 불법 집단행위는 법에 따라 엄정 대처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최근 주지하는 바와 같이 우리 사회가 상당히 혼란스러운 상황으로, 위기일수록 공무원들이 중심을 잡고 봉사자로서 본연의 업무를 성실히 수행함으로써 국가와 사회의 안전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문구도 포함됐다.

그러나 해당 공문 발송을 전후로 일부 시·군에서 소속 공무원들에게 집회 참석을 자제하도록 하는 등 사례가 잇따라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거제·양산·진주·고성 등지에서 민중 총궐기 참가자 명단 제출 요구, (참가) 인원 하향 조정 및 단순 참가자 중징계 협박, 참가 자제 등의 불법 행위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특히 권민호 거제시장은 총궐기대회 참석을 독려한 노조 지부장에게 욕설했고, 양산에서는 지난 12일 열린 민중 총궐기에 공무원들이 참여하지 못하도록 전 직원이 걷기대회에 참석하도록 했다"고도 말했다.

이어 "고성군에서는 개인 면담을 통해 불참을 종용하는 행위도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민주노총은 "합법 집회에 참여하는 것을 불법이라고 말하는 단체장들이 불법이 아니냐"며 도민에게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거제시의 한 관계자는 "지난 12일 열린 민중 총궐기에 성과연봉제 퇴출 등을 촉구할 예정이던 노조 측에 (집회 이름에) '민중'이라는 단어가 들어가는 게 안 맞다고 지적하는 과정에서 언쟁이 있었을 뿐 '욕설'이 있었다는 건 과장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도 행정과 측은 "일부 시·군에서 공무원들에게 집회 참가 자제 요청 등을 많이 한 것으로 전해 듣긴 했다"면서도 "도는 행정자치부 공문에 따라 의례적으로 복무 지침 관련 공문을 전달했을 뿐 문제가 될 일은 없었다"고 밝혔다.

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7: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