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에 흔들린 아시아통화…"약세 추세화 가능성"

국제금융센터 보고서…"미·중 교역갈등에 외환시장 불안해질수도"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최근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도널드 트럼프의 당선으로 나타난 아시아 신흥국들의 통화 약세가 한동안 지속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국제금융센터는 16일 '미국 대선 이후 아시아 신흥국 환율 점검'이라는 보고서에서 "최근 아시아 통화 및 주가 약세는 트럼프 당선자의 보호무역주의 강화 및 재정정책 확대 전망에 따른 국채금리 상승을 반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당선인의 공약대로 정책이 실행된다고 전제하면 (아시아 신흥국에서) 자금 이탈 압력이 지속하면서 통화 약세가 추세화될 가능성이 있다"며 "일부 국가는 어려움이 가중될 소지가 있다"고 우려했다.

지난 9일 트럼프의 당선이 결정되자 원/달러 환율이 급등해 지난 14일에는 4개월여 만에 1,170원대를 기록했다.

중국 위안화도 지난 14일 달러당 6.86위안으로 2009년 6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며 약세를 나타냈다.

다만, 아시아 신흥국들의 펀더멘털(기초여건)이나 대외 건전성은 나쁘지 않은 것으로 평가됐다.

보고서는 "아시아 신흥국의 경제 성장률은 다른 신흥지역 수준을 웃돌고 대외건전성은 2013년 '테이퍼 탠트럼' 때보다 개선됐다"고 분석했다.

테이퍼 탠트럼은 벤 버냉키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양적완화의 축소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신흥국의 금융시장이 크게 흔들린 상황을 말한다.

아시아 신흥국들의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5.01%로 신흥 유럽국(3.3%), 중남미(1.6%), 중동·북아프리카(3.4%) 등의 지역보다 높다.

아시아 국가들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경상수지 비율도 수출 호조로 개선될 것으로 예상됐다.

트럼프 당선 직후 아시아 신흥국들에서 외국인의 증권자금이 하루 평균 9억3천만 달러 유출됐지만 이는 2013년 테이프 탠트럼 때와 비교하면 절반 수준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보고서는 앞으로 미국의 트럼프 행정부가 보호무역주의와 재정확대 정책을 펴면 아시아 신흥국들의 통화 약세가 장기화할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해외 투자은행(IB)들도 최근 트럼프 행정부의 경제정책이 신흥국 경제의 불확실성을 높이는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HSBC는 "트럼프의 경제정책을 둘러싼 불확실성 증대는 중국 등 신흥국을 중심으로 세계 경제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신흥국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가 기업의 투자 및 고용과 가계 소비를 위축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HSBC는 "미국과 중국의 교역 갈등으로 외환시장의 불안이 재연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IB들은 트럼프 당선인의 경제 정책에 대한 우려로 신흥국들의 통화정책이 제약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6: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