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순실 불똥'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문 닫을 듯

서울시 "센터 입주기업 피해 없도록 이전·지원 검토"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최순실 국정농단'과 연관된 의혹으로 내년도 예산이 철회된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가 문을 닫게 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16일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에 입주한 기업들이 센터 운영상 어려움으로 피해를 받지 않도록 희망 기업에 한해 입주 기업의 사무실 이전과 지원을 계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달 10일 내년도 예산안을 브리핑하며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관련 예산 20억원을 전액 철회했다고 발표했다. 관련 사업은 서울시 자체 기업 지원사업으로 전환하겠다고 했다.

이에 따라 광화문 KT빌딩 1층에 1천58㎡ 규모로 자리 잡은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와 서울지방우정청 5층(1천554㎡)에 둥지를 튼 입주 보육공간 운영이 사실상 어려워졌다.

서울시가 예산을 전액 철회한 데다 미래창조과학부가 센터 운영을 위해 편성한 30억원 규모의 예산도 국회 통과가 불투명하기 때문이다.

현재 센터에는 스타트업 65개, 250여명이 입주해 있다.

시는 센터 입주기업 가운데 희망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다음 달부터 사무실을 서울시가 운영하는 창업지원시설로 이전하도록 지원한다.

서울시 창업인프라 현황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시 창업인프라 현황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시는 시내 곳곳에 창업센터, 창업카페 시제품제작소 등 30여개의 다양한 창업지원 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창업교육과 투자유치, 컨설팅 등이 이뤄진다.

시는 내년에도 마포구에 1만 7천753㎡ 규모의 서울창업허브와 서울창업모텔(348㎡) 등을 개소하며 창업공간을 확충한다.

서동록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장은 "벤처기업·스타트업 지원을 목적으로 만든 센터에 입주한 기업이 약속한 도움을 받도록 서울시 창업 인프라를 통한 지원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6: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