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日·유럽 대형은행, 가상통화 송금서비스 실험 연내 착수

싱가포르 금융당국과 제휴…국제 금융거래 주도권 확보도 겨냥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미국과 일본, 유럽의 대형 은행들이 싱가포르 중앙은행과 손잡고 연내에 가상통화 기술을 이용한 금융거래 시스템을 시범 운용한다.

이들은 중앙은행이 확보한 돈세탁 방지 등의 노하우를 살려 앞으로 국제송금 분야로도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이다.

16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싱가포르 금융통화청의 주도로 이뤄지는 이번 시범 운용에는 미국의 뱅크오브아메리카 메릴린치, 일본의 미쓰비시(三菱)UFJ 파이낸셜 그룹, 유럽의 크레디트 스위트, 영국의 HSBC 등 9개사가 참가한다.

이들은 시범 운용을 통해 가상통화를 이용한 금융거래의 효과를 검증하게 된다. 우선 가상통화를 이용한 24시간 송금 서비스 등을 시작한 뒤 국제송금으로 대상 업무를 확대할 방침이다.

싱가포르의 금융통화청은 위변조가 어려운 가상통화의 핵심 기술인 블록 체인의 특성을 살려 돈세탁 감시 및 해킹을 통한 자금 부정인출을 막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이번 실험이 성공해 실제 거래에 도입되면 개인이나 기업은 해외 송금 시 시간과 수수료를 대폭 절감할 수 있게 된다.

니혼게이자이는 싱가포르 금융통화청 주도의 이 프로젝트 말고도 영국, 캐나다, 네덜란드 등도 국제 금융거래를 주도하기 위해 정부와 대형 금융기관이 공조해 금융(finance)과 기술(technology)을 결합한 핀테크(fintech) 분야에 대한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전했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일본 도쿄지사도 도쿄를 대표적 국제금융도시로 육성하겠다며 조만간 전문가들로 구성된 회의체를 만들기로 하는 등 국제 금융거래 주도권 확보 경쟁에 뛰어들 방침이다.

비트코인 ATM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비트코인 ATM [AP=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6: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