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관영매체 "中, 美국채 대량보유해 美와 무역분쟁 가능성 작다"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선거기간에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고 중국제품에 4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공약에도 미·중 간에 무역분쟁이 발발할 가능성은 작다고 관영 신화통신의 자매 매체인 참고소식망이 16일 보도했다.

참고소식망은 이날 외신을 인용해 중국이 미국채권을 대규모로 보유하고 있어 트럼프 당선인이 중국과 쉽게 일전을 벌이지는 못할 것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트럼프 당선인은 선거기간 중국의 저가상품이 미국인들의 일자리를 빼앗아가고 있다면서 중국이 미국에 돌아와야 할 이익으로 치부하고 있다고 비난한 바 있다. 이런 주장은 미·중 간 무역 불균형을 겨냥한 것으로, 실제 2015년 중국의 대미 무역흑자는 3천660억 달러(428조 원)에 달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중국이 환율조작을 통해 중국 제품의 경쟁력을 높이기 때문에 이런 불균형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고율의 보복관세 부과를 통해 보호무역의 담장을 높이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트럼프 당선인이 집권후 이런 방식으로 미국의 대중국 무역적자 문제를 풀려고 한다면 미국의 제1 채권국인 중국의 보복을 불러올 수 있다는 것이 참고소식망의 주장이다.

미국 재무부 발표에 따르면 중국이 보유한 미국 국채 규모는 1조1천850억 달러로, 해외 미국 채무의 20%에 달한다.

이는 홍콩이 보유한 1천910억 달러와 벨기에 등 해외계좌에 보관하고 있는 미 국채를 제외한 것이다.

만약 중국이 미국 국채를 대거 시장에 내다 팔 경우 미 국채 가격하락으로 금리가 급등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미국 경제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이는 중국이 미국을 압박할 수 있는 중요한 수단이라고 할 수 있다.

실제 중국은 근래 미 국채 매각 규모를 늘리면서 유사시 대량 투매 가능성에 무게를 싣고 있다.

참고소식망은 지난해 8월부터 올해 8월까지 중국이 850억 달러 규모의 미 국채를 매각했다고 소개했다.

이 매체는 그러나 미 국채 매각으로 달러화가 하락하면 상대적으로 위안화가 절상되는 효과가 있어 중국제품의 수출 경쟁력에도 부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어 신중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jb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6: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