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기흥 체육회장, 바흐 위원장 면담…NOC 자율성 강조

바흐 위원장(맨 오른쪽)과 이기흥 회장(오른쪽에서 두 번째). [대한체육회 제공=연합뉴스]
바흐 위원장(맨 오른쪽)과 이기흥 회장(오른쪽에서 두 번째). [대한체육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 면담을 통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 국가올림픽위원회(NOC) 자율성 확보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지난달 대한체육회장 선거에서 당선된 이기흥 회장은 15일(현지시간) 제21회 국가올림픽위원회연합(ANOC) 총회가 열리는 카타르 도하에서 바흐 위원장과 만났다.

체육회는 "이날 면담에서 바흐 위원장은 이 회장의 당선을 축하했고, 체육회 새로운 회장 선출 방식에도 많은 관심을 표명했다"고 전했다.

또 바흐 위원장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개최국 NOC로서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했으며 이 회장은 "조직위원회, 정부, 강원도와 긴밀한 협력은 물론 한국 선수단이 우수한 성적을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NOC의 자율성 확보에 대한 대화가 오갔다.

바흐 위원장이 '올림픽 어젠다 2020'에 나와 있는 'NOC 자율성 확보에 관한 IOC 표준모델'에 대한 관심과 이행을 당부했고, 이 회장은 "IOC의 어젠다 2020을 바탕으로 최근 발족한 체육회 미래기획위원회를 통해 한국 체육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할 대한체육회 어젠다 2020'의 수립을 계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정부로부터 NOC의 자율성을 강조하는 것으로 지난해 체육 단체 통합과 관련해 정부와 대립각을 세워온 이기흥 회장이 회장 취임 후 정부 간섭을 줄이려는 움직임 가운데 하나로 볼 수 있다.

체육회는 "바흐 위원장이 '대한체육회 어젠다 2020에 NOC 자율성 확보, 선수 지원을 우선으로 하는 내용이 잘 반영되도록 IOC와 긴밀히 협력할 것'을 당부하며 IOC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IOC와 체육회는 2017년 2∼3월에 대한체육회 어젠다 2020의 최종 검토를 위해 스위스 로잔에서 회동을 갖기로 합의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6: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