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병원성 AI 바이러스 검출에 전북도 '방역 강화'

(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도는 익산시 춘포면 만경강 수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방역을 대폭 강화한다고 16일 밝혔다.

AI 방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AI 방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북도는 먼저 바이러스가 검출된 지점 반경 10km 이내의 모든 가금 농가에 대해 이동제한 조처를 내렸다.

또 이 지역의 가금 농가에 대해 예찰과 소독을 강화하고 오리 분변 시료에 대해서는 정밀검사를 하고 있다.

예찰과 정밀검사 결과 이상이 없으면 닭은 오는 18일, 오리는 23일 이동제한이 해제된다.

바이러스가 검출된 지점으로부터 10㎞ 이내에는 221개 농가에서 닭 2백만 마리와 오리 8만5천 마리를 기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AI 방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AI 방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북도는 도내 모든 가금류 사육농가에 대해서도 철새를 막기 위해 그물망을 설치 또는 보수하도록 하고 철새 도래지 방문을 금지했다.

또 철새 도래지와 살아있는 닭·오리를 판매하는 시장·식당에 대해서도 청소와 소독을 강화하기로 했다.

앞서 농림축산식품부는 익산시 춘포면 소재 만경강 수변에서 포획한 야생조류 시료에서 H5N6형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doin1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6: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