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갤럭시노트7 회수율 3주간 37%…"대책 시급"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갤럭시노트7 교환과 환불이 시작된 후 3주간 회수율이 평균 37%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윤종오 의원이 미래창조과학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달 3일 기준 갤럭시노트7의 회수율은 SK텔레콤[017670] 32.5%, KT[030200] 36.4%, LG유플러스[032640] 42.0%였다. 알뜰폰은 24.9%에 불과했다.

삼성전자[005930]와 이동통신 3사는 지난달 13일 갤럭시노트7 교환과 환불을 시작했다. 이후 교환율을 높이기 위해 갤럭시노트7을 갤럭시S7 시리즈로 교환하는 조건의 잔여 할부금 지원 프로그램을 내놓았고, 지난달 29일부터는 배터리 충전을 60%로 제한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시행했다.

이달 중순 기준 회수율은 40%를 조금 웃도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종오 의원은 "삼성전자가 정한 올해 말까지 교환과 환불이 마무리될 수 있을지 미지수"라며 "정부·삼성전자·통신사가 갤럭시노트7 회수를 신속하게 마칠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6: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