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野 14명, 본회의·전원위 제안…"질서있는 퇴진 방안 마련"

정병국·박영선·주승용·김종대 등 비주류 중심으로 공동제안
"국정공백 해소 위한 국정 정상화 방안도 마련하자"
여야 비주류 "본회의·전원위서 퇴진·국정정상화 논의해야"
여야 비주류 "본회의·전원위서 퇴진·국정정상화 논의해야"(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6일 오후 국회에서 여야 의원들이 박근혜 대통령의 '질서있는 퇴진' 방안을 마련을 위한 국회 본회의 또는 전원위 소집을 제안하고 있다. 이날 제안 참여 여야 의원들은 국정공백을 최소화 하면서 대통령의 퇴임을 위한 구체적 절차를 마련할 계획이라 밝혔다. (오른쪽부터) 민주당 민병두, 국민의당 박주현, 새누리당 이혜훈, 민주당 변재일, 우원식, 새누리당 이종구, 민주당 박영선, 새누리당 황영철, 국민의당 주승용, 정의당 김종대 의원.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여야 비주류 중진들이 포함된 의원 14명은 16일 박근혜 대통령의 이른바 '질서있는 퇴진'과 국정정상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국회 본회의 또는 전원위원회 소집을 제안했다.

제안자에는 새누리당 정병국 김재경 이종구 이혜훈 황영철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변재일 송영길 민병두 우원식 의원, 국민의당 주승용 유성엽 박주현 의원, 정의당 김종대 의원이 포함됐다.

이들 의원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여야 국회의원은 현 시국을 책임있게 수습하고자 국회 본회의 또는 전원위원회를 소집해 대통령의 질서있는 퇴진을 위한 구체적 절차와 방법을 마련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어 "본회의 또는 전원위에서 국정공백 해소를 위한 국정 정상화 방안도 마련하자"고 덧붙였다.

질문에 답하는 여야 의원들
질문에 답하는 여야 의원들(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6일 오후 국회에서 여야 의원들이 박근혜 대통령의 '질서있는 퇴진' 방안을 마련을 위한 국회 본회의 또는 전원위 소집을 제안한 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제안 참여 여야 의원들은 국정공백을 최소화 하면서 대통령의 퇴임을 위한 구체적 절차를 마련할 계획이라 밝혔다. hkmpooh@yna.co.kr

이들은 각자 소속 정당에서 본회의 또는 전원위 소집을 위한 설득작업에 들어가기로 했다.

황영철 의원은 "여야가 원내 지도부만 바라보고 있어서는 도저히 답을 찾을 수 없는 상황"이라며 "전원위나 본회의를 통해 우리 국회가 머리를 맞대고 국민의 준엄한 목소리를 받들어 함께 해법을 찾기 위한 장을 신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영선 의원은 "국회법에 따르면 본회의나 전원위는 재적 의원 4분의 1 요구로 가능하다"면서 "75명이 필요한데, 4개 정당 의원들이 각자 나눠서 지금부터 서명을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병두 의원은 "여야 상당수가 퇴진을 공식회의에서 논의한다는 의미가 있다"면서 "국회가 정국 수습에 역할을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6: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