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TX 세종역 신설 결사반대"…충북 범도민대책위 공식 출범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KTX세종역 신설에 반대하는 상설 연대체인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 충북 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가 16일 공식 출범했다.

"KTX 세종역 신설 결사반대"…충북 범도민대책위 공식 출범 - 1

비대위는 이날 오후 2시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출범식을 했다.

출범식에는 정치인, 각계 원로를 비롯해 시민사회단체·종교단체·직능단체 회원 등 300여명이 참여했다.

비대위는 출범선언문을 통해 "우리는 국가균형발전을 선도하는 세종시의 위상과 건설 목적에 정면으로 반하는 KTX세종역 신설을 반드시 저지하고, 충청권 공조로 탄생한 행복도시의 기본정신을 회복시킬 것을 엄숙히 선언한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충북도민은 행정수도 위헌 결정과 행복도시 백지화 시도에 맞서 세종시를 지키고자 적극 앞장서 왔는데 세종시는 충북의 거센 반대에도 서울∼세종 간 고속도로 신설 추진에 이어 세종역 신설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등 자신들의 이익만 취하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중앙부처 공무원들의 세종시 정착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명분 없는 세종역 신설을 고집하면 소탐대실의 우를 범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비대위는 또 "정부 역시 국책사업의 원칙과 일관성을 유지해 세종역 신설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오송역의 위상과 지역의 자존심을 지키려는 세종역 신설 백지화 운동에 모든 충북도민이 열화와 같은 지지를 보내달라"며 동참을 호소했다.

비대위는 한창훈 충북지역개발회장 등 7명의 상임 공동대표 아래 사무국과 6개 분과 위원회를 두고 세종역 신설 저지를 위한 정부 항의 방문, 규탄 집회 개최, 성금 모금, 반대 논리 개발 등의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철도시설공단은 지난 8월 말 KTX세종역 신설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을 발주했다. 공단은 연말에 용역 결과가 나오는 대로 국토교통부와 협의에 들어갈 방침이다.

세종역 신설은 세종시가 지역구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 공약이기도 하다.

충북은 세종역이 생기면 불과 15㎞ 떨어진 청주 오송역에 악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해 신설을 반대하고 있다.

jeon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5: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