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도 '트럼프 당선 대응 TF' 안보·경제 대책 논의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는 16일 이재율 행정1부지사 주재로 '트럼프 당선에 따른 대응 TF' 첫 회의를 열어 대책을 논의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먼저 안보 분야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방위비 분담 요구가 주한미군 이전문제에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했다.

양복완 행정2부지사는 "경기 북부지역 주한미군의 평택 이전이 2018년까지 예정돼 있는데 주한미군 정책 변화로 개발사업이 차질을 빚을 수 있다"며 "기존에 진행한 사업들이 변화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동성 경기연구원 북부연구센터장은 "방위비 분담요구가 국내 국방력 강화로 이어진다면 경기 북부지역에 대한 군부대 확충을 피할 수 없다"며 "경기 북부지역의 안보부담이 커지는 만큼 불균형을 해소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경제 분야에서는 보호무역주의 강화로 인한 수출 감소와 관련한 대응 방안이 집중 논의됐다.

배창헌 경기중소기업지원센터 수출마케팅본부장은 "한미FTA 재협상이나 폐지 등으로 기존 주요 수출산업의 피해가 예상되지만 반대로 미국과 중국의 통상마찰로 의료, 제약, 에너지, 철강 등의 경쟁력은 오히려 향상된다"며 "이들 산업 분야에 대한 미국시장 진출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도는 올해 2회 파견한 미주지역 통상촉진단을 4회로 확대하고 내년 7월 플로리다에서 열리는 의료기기 전시회에도 참가하는 등 수출 분야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남경필 지사는 앞서 지난 10일 "트럼프 후보의 당선이 한국과 경기도에 미칠 영향에 대해 면밀히 분석하고 준비할 필요가 있다"며 대응팀 구성과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5: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