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朴대통령 "엘시티 철저수사ㆍ지위고하 막론 엄단" 지시

송고시간2016-11-16 15:24


朴대통령 "엘시티 철저수사ㆍ지위고하 막론 엄단" 지시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16일 여야 정치인 등이 연루됐다는 엘시티 비리의혹 사건과 관련, 철저한 수사와 함께 연루자 엄단을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해운대 해변에 공사중인 엘시티
해운대 해변에 공사중인 엘시티

해운대 해변에 공사중인 엘시티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16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해변에 101층 복합시설 1개동과 85층 주거시설 2개동으로 구성된 엘시티(LCT)를 건립하는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곳은 시행사 실소유주인 이영복 회장 등이 500억원이 넘는 회삿돈을 빼돌리거나 횡령하고 정관계 유력인사에 로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ccho@yna.co.kr

박 대통령은 이날 법무부 장관에게 "엘시티 비리사건에 대해 가능한 수사 역량을 총동원해 신속, 철저하게 수사하고 진상을 명명백백하게 규명, 연루자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단할 것"을 지시했다고 정연국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