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순실 국정조사 특위' 구성…위원장에 與비주류 김성태

송고시간2016-11-16 15:38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배영경 기자 = 최순실 씨 국정농단 의혹 사건을 파헤칠 국회 국정조사를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이 16일 완료됐다.

위원장에는 새누리당 내 비주류이자 김무성 전 대표의 측근으로 꼽히는 김성태 의원이 선임됐다.

새누리당에서는 이완영(간사)·이혜훈·황영철·이만희·장제원·정유섭·추경호·하태경 등 모두 9명의 의원이 위원으로 선임됐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박범계(간사)·박영선·안민석·도종환·김한정·손혜원 의원 등 6명이, 국민의당에서는 김경진(간사)·이용주 의원, 정의당 윤소하 의원 등 야당에서도 모두 9명이 각각 뽑혔다.

여야 3당은 지난 14일 원내수석부대표 간 회동을 통해 여야 각 9명씩 참여해 최장 90일 동안 활동하는 국정조사 계획에 합의했다.

위원회의 공식 명칭은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다.

이날 국회에 제출된 국조계획서는 17일 본회의에서 특검법안과 함께 동시에 처리될 예정이다.

'최순실 국정조사 특위' 구성…위원장에 與비주류 김성태 - 1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