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희룡 "박근혜 대통령 이정도일 줄은…거취 결단 내려야"

제주도의회 도정질의서 언급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원희룡 제주지사는 16일 박근혜 대통령이 권한 이양 또는 2선 후퇴 등 자신의 거취에 대한 빠른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원희룡 제주지사
원희룡 제주지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원 지사는 이날 오후 제주도의회 제2차 정례회 도정질문에서 최순실 씨 국정농단 사건이 불러온 현안과 새누리당 해체론에 대한 입장을 밝혀달라는 박원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원 지사는 "대통령이 스스로 헌법을 위반했다. 대한민국이 원래 예정한 대통령이 아니며, (대통령) 자격이 없다"고 전제한 뒤 "이러한 상황에서 굳이 권한을 행사하겠다고 해봐야 국민이 믿어주고 권위를 인정하지 않으면 실제로 집행될 수 없다. 외국의 국가원수를 만나려고 한들 (그들이) 얼마나 비중 있게 만나주겠는가. 결국 국익의 손실을 초래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가를 위해 대통령이 거취에 대한 결단을 내려 모든 권한을 이양하고 물러나든지 아니면 국민이 정하는, 여·야 합의하는 정치일정에 따라 형식적인 역할을 일정 기간 하다가 정치일정을 안정화하는 데 협조를 하든지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새누리당도 4년 전에 대통령을 당선시키는데 선거운동을 했고,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가장 강력한 비판자였던 저 역시 최소한의 당원으로서 역할을 했다"며 "이정도일 줄은 몰랐지만 (박근혜 대통령이 당선된 것에 대해) 저 자신을 비롯해 새누리당이 함께 반성하고 국민의 뜻에 걸맞은 정치를 할 수 있도록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국가가 이런 지경에 이르면 국정 운영 자체가 사실상 거의 마비되고, 제대로 굴러갈 수 없는 상황에 놓이게 된다. 제주도정 역시 여러 가지 사업과 정책, 결국 제주도민의 생활, 미래계획에도 직접 영향이 미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국가적인 위기 상황을 우리는 민주공화국이기 때문에 국민의 뜻에 가장 맞게 하루빨리 변화가 이뤄져야 한다. 그런 면에서 (저 역시)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발언과 역할을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b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5: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