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쇼노트·프레인, 뮤지컬 제작 합작사 설립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공연기획사 쇼노트와 홍보(PR)회사 프레인글로벌은 특수목적법인(SPC) 형태의 합작 회사를 설립해 뮤지컬 공동제작에 나서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자본금은 50억원으로 쇼노트와 프레인글로벌이 절반씩 출자했으며 회사명은 미정이다.

양사는 대형 뮤지컬을 공동제작하면서 공연에 필요한 기본 자금을 자체적으로 확보, 투명하고 안정적인 제작 환경을 만들고자 합작사를 설립했다고 설명했다.

쇼노트와 프레인글로벌은 외국 작품을 들여와 한국어 라이선스 공연으로 올리는 것을 염두에 두고 있으며 연내에 공동제작할 작품을 공개하고 2017년에 공연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쇼노트는 '헤드윅', '구텐버그', '벽을 꿇는 남자', '블러드 브라더스' 등 뮤지컬과 '버자이너 모놀로그', '졸업 등 연극을 만들어온 공연기획사다. 이소라, 박정현 등 가수의 콘서트나 방송인 김제동의 토크 콘서트 등도 제작했다.

프레인글로벌은 홍보대행사로 최근 배우 매니지먼트(프레인TPC)와 영화(프레인무비), 공연(포트럭)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해왔다.

올해 초에는 뮤지컬 '넥스트투노멀', '쓰릴미'에 투자했고 최근에는 브로드웨이 뮤지컬 '제인에어'의 판권을 확보하기도 했다.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5: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