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진 원인이 동성애 때문?…뉴질랜드 목사 설교 '뭇매'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의 한 기독교 목사가 지진이 동성애 때문에 일어난다고 주장했다가 정치권 등으로부터 뭇매를 맞았다.

16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근본주의 기독교 교회인 '데스티니 교회'의 브라이언 타마키 목사는 지진이 일어나기 하루 전인 지난 13일 설교에서 자연재해는 '성적 도착'이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진은 동성애자, 죄인, 살인자들 때문에 일어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존 키 총리는 이날 라디오 방송에서 타마키 목사의 설교를 "웃기는 소리"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사람들이 이렇게 이치에 닿지 않는 말들을 하고 있다"며 "본질은 뉴질랜드가 지진에 취약한 나라로 다수의 단층선이 지나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가 다소 불운했던 것뿐"이라며 "사람들의 성적 취향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그렇게 말하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거듭 비난했다.

지진으로 큰 피해를 본 남섬 카이코우라의 윈스턴 그레이 시장도 이런 상황에서 타마키 목사가 그런 말을 했다는 건 우스꽝스럽다며 비판에 가세했다.

오클랜드의 한 성직자도 타마키 목사의 설교는 완전히 비논리적이라며 소아암을 죄악 탓으로 돌리는 것과 다를 게 없다고 꼬집었다.

타마키 목사는 구약성서를 인용해 신도들에게 지구가 인간들이 저지른 특정한 죄악의 무게에 짓눌려 신음하고 있다며 그런 주장을 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뉴질랜드 지질핵과학연구소(GNS)는 최근 발생한 지진의 규모를 7.5에서 7.8로 상향 조정한다고 이날 밝혔다.

지진 피해 현장을 돌아보는 존 키 총리 [AP=연합뉴스]
지진 피해 현장을 돌아보는 존 키 총리 [AP=연합뉴스]

ko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5: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