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핫이슈 소통 강화…중대사 발생시 5시간 내 공개해야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정부가 중대한 돌발 사건이 발생할 경우 5시간 이내에 관련 정보를 공개하기로 했다.

이는 최근 인터넷 발달로 중국 내 큰 사건 및 사고 발생 시 유언비어가 급속도로 퍼지고 있어 당국이 신속하게 진상을 밝혀 민심을 달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16일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 판공실은 최근 '정무 공개 전면적 추진에 관한 세칙'을 통해 책임자가 중대한 돌발 사건에 대해 반드시 5시간 이내에 믿을만한 정보를 발표하도록 했다.

또한, 중대한 돌발 사건 발생 시 담당 부처 및 조직의 책임자가 '제1차 대변인'을 맡고 사건 발생 후 24시간 이내에 기자회견을 열도록 했다.

중대한 돌발 사건은 대홍수, 대형 제방 붕괴, 폭우나 폭설 등으로 10명 이상 30인 이하 사망 또는 1천만 위안(한화 17억원) 이상 5천만 위안(85억원) 이하 재산 피해가 났을 경우다.

지진의 경우 50인 이상 300명 이하 사망, 수도권 등 인구밀집지에 규모 4.0 지진 발생. 다른 나라에서 규모 7.0 이상 발생, 산사태나 건물 붕괴로 30명 이상 사망, 재해로 1천명 이상 이주, 불의의 사고로 30인 이상 사망 또는 실종, 100명 이상 중독되거나 10만명 이상 대피해야 하는 긴급 사고 등을 말한다.

인민일보는 "이런 규정은 대중의 바람에 부응하며 사회적 분위기를 안정시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정부의 공신력을 향상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평했다.

중국 정부는 그동안 민감한 정치·사회적 현안에 대해 은폐, 통제하며 소극적으로 대응해왔던 터라 이번 조치에 따라 앞으로 더욱 개방적인 태도를 보일지 주목된다.

앞서 지난 7월 최악의 대홍수로 큰 피해를 본 중국 허베이(河北)성에서는 당국의 홍수 피해 은폐 등에 주민들이 집단 반발하면서 사회적 문제가 된 바 있다.

당시 싱타이시의 개발구 부서기 왕칭(王淸)은 방송 인터뷰에서 인명 피해가 전혀 없다고 거짓말을 했다가 여론이 급속도로 악화하자 무릎을 꿇은 채 유족들의 손을 잡고 사과했으며 둥샤오위(董曉宇) 시장도 잘못을 시인하고 피해자 가족과 이재민들에게 공식으로 사과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4: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