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포스코건설 "엘시티 더샵 책임준공 약속 반드시 지킬 것"

"사업성 높아…공사비 전액 지급받는 데 문제없어"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해운대 엘시티 사업에 대한 포스코건설의 책임준공보증 배경에 의혹이 이는 가운데 포스코건설은 "검찰 수사는 엘시티 더샵 공사 진행에 큰 영향이 없다"며 "책임준공 약속을 반드시 지킬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포스코건설은 16일 '엘시티 더샵' 책임준공보증에 대한 설명자료를 내고 "포스코건설이 아닌 다른 건설사가 엘시티 시공사로 참여했더라도 금융기관에 대해 책임준공보증을 제공하는 것은 필수적"이라고 주장했다.

책임준공은 시공사가 천재지변 등의 불가항력적인 사유를 제외하고는 준공일에 맞춰 공사를 완료해야 하는 것을 의미한다.

포스코건설은 "책임준공보증은 시공사가 금융기관 프로젝트 파이낸싱(PF)이 수반되는 민간개발사업의 공사를 수주하면서 금융기관에 제공하는 가장 낮은 수준의 보증"이라며 "포스코건설은 엘시티 시공사로 참여하면서 금융기관에 대해 가장 기본적인 책임준공 보증을 했다"고 설명했다.

다른 건설사들이 사업성이 떨어진다며 참여를 꺼렸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시공사 입장에서 보면 공사비 확보가 용이한, 사업성이 매우 높은 사업"이라고 주장했다.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엘시티 사업의 공사비는 약 1조4천730억원이며 공사비 중 1조원은 금융기관 PF 자금으로, 나머지 4천730억원은 분양수입금으로 조달하기로 돼 있다.

대출 약정상 공사비 1조원은 분양률이 0%여도 확보되고 공사비 4천억원은 아파트 분양률 28% 초과 시, 나머지 730억원은 주거부문(아파트/레지던스) 분양률 약 65.7% 초과 시 전액 확보되는 구조라는 설명이다.

포스코건설은 "공사비 약 1조5천억원 중 1조원은 착공과 동시에 PF 자금에서 지급받고 나머지 5천억원은 주거부문 분양률에 따라 아파트 분양수입금에서 받는데 11월 현재 아파트 분양률은 약 87%로 포스코건설이 공사비 전액을 지급받는 데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시행사 엘시티PFV의 주주사에 대한 검찰 수사는 엘시티 더샵 공사 진행에 큰 영향이 없어 포스코건설은 책임준공 약속을 반드시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mong071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4: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