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군인공제회·부산은행, 엘시티에 수천억원 특혜대출 의혹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군인공제회와 BNK 금융그룹 부산은행이 엘시티 시행사 실질 소유주 이영복(66·구속) 회장에게 수천억원대 특혜대출을 해줬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16일 검찰에 따르면 이 회장이 실질 소유주인 ㈜청안건설 등 22개 회사로 구성된 '트리플스퀘어' 컨소시엄은 2007년 11월 초 부산도시공사로부터 해운대관광리조트 민간사업자로 선정됐다.

부산 검찰 깃발
부산 검찰 깃발

트리플스퀘어는 이듬해 4월 이름을 현재 이름인 '엘시티 PFV'로 바꿨다. 당시 자본금은 300억원이었다.

엘시티 시행사는 2008년 5월 14일 엘시티 땅(6만5천934㎡) 매수비와 설계용역비를 조달하려고 군인공제회와 3천200억원 규모의 대여 약정을 체결했다.

당시 뚜렷한 수입이 없던 엘시티 시행사는 대출금의 이자도 지급하지 못할 정도로 자금 사정이 나빴다.

그러나 이상하게도 군인공제회는 2011년 5월 13일로 돼 있던 대출기한을 수차례 연장해줬으며 이것도 모자라 2011년 12월 13일 대출금을 3천450억원으로 250억원 늘려준다.

3천억원이 넘는 돈을 빌려주고 수년간 이자 한 푼 못 받았는데도 대출기한을 몇 차례 연장해주고 대출원금을 늘려준 것이다.

누군가 군인공제회에 압력을 행사했거나, 이 회장이 군인공제회를 상대로 로비한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게 하는 대목이다.

군인공제회는 결국 2014년 10월 31일 대출이자 2천379억원을 면제해주기로 하고, 대출원금에 100억원을 더한 3천550억원을 상환받았다. 검찰은 엘시티 시행사로부터 이자 2천379억원을 받지 못해 군인공제회가 그만큼 손실을 본 것으로 파악했다.

BNK금융그룹 부산은행 사옥
BNK금융그룹 부산은행 사옥

엘시티 시행사는 군인공제회에 상환한 3천550억원을 부산은행으로부터 3천800억원을 대출받아 조달했다.

1천800억원대 개인 채무가 있는 이 회장에게 부산은행이 4천억원에 가까운 돈을 담보도 없이 대출해줬기 때문에 특혜 의혹이 나올 수밖에 없다.

오성호 부산은행 홍보부장은 "해명할 것이 없다"고 말했다.

검찰은 군인공제회의 대출기한 연장과 대출원금 증액과 부산은행의 대출과정에 외압이나 특혜 의혹이 있는지 집중적으로 살피는 것으로 전해졌다.

osh998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4: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