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천시, 신규 청소업체 2곳 선정에 뒷말 무성

송고시간2016-11-16 15:02

"기존업체서 분리된 업체·시 산하기관 대표 지낸 업체 선정"

(부천=연합뉴스) 김창선 기자 = 경기도 부천시가 청소업무의 투명성을 높인다는명목으로 신규 청소업체를 선정하면서 기존 청소업체에서 급하게 분리된 업체를 선정해 뒷말이 무성하다.

부천시, 신규 청소업체 2곳 선정에 뒷말 무성 - 1

부천시는 최근 청소업체 공모 신청을 한 17곳을 심사해 1위와 2위를 한 S기업과 S협동조합을 새 업체로 선정했다.

그러나 S기업 대표는 부천에서 청소구역이 가장 넓은 W환경의 부사장을 지내다 가 청소업체 추가 선정 공고 직전 퇴사해 S기업 이름으로 공모에 응했다.

S기업의 사무실 주소 또한 W환경으로 명시해 "무늬만 S기업이지 사실상 W환경"이라는 의혹이 제기된다.

이는 '현재 부천에서 생활쓰레기를 수집·운반하는 업체는 신청할 수 없다'는 청소업체 추가 선정 공고의 '신청자격 및 제한요건' 규정을 교묘히 악용한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는다.

앞서 부천시는 30년 이상 과도하게 넓은 지역의 쓰레기 수거사업을 독점해 발생하는 각종 폐해를 막고 청소사업의 투명성을 높이고자 10개 행정복지센터별로 청소업체를 분할하겠다고 밝힌 뒤 신규 청소업체를 공모했다.

S협동조합 역시 대표가 부천시 공무원 출신으로 최근까지 시 산하 사회적경제지원센터장으로 일했다.

지역 청소업계는 심사위원들이 17개 업체의 방대한 사업제안서를 평가 이틀전에 받아본데다 각 업체의 사업 설명 시간도 10분밖에 되지 않아 부실 평가가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부천시는 16일 "관련 공고 규정에 맞춰 업체를 뽑았고 법률적으로도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신규 청소업체 2곳은 내년 1월부터 연간 각 30억원 정도를 받아 성곡·도당동 구역과 원미1·역곡1·2·소사·춘의동 구역의 청소를 맡는다.

청소업체는 시로부터 사업비의 10% 정도를 이익금으로 인정받을 수 있어 경쟁이 치열하다.

chang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