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일호 "자유무역은 성장 엔진…한·미 경제협력 확대 기대"

도널드 만줄로 한미경제연구소장 면담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6일 "미국은 그 어느 국가보다도 자유무역이 세계 경제 성장의 엔진이 되어 왔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도널드 만줄로 한미경제연구소장과 면담에서 "한국을 포함한 세계 각국에서는 미국의 신정부 출범 이후 미국의 보호무역 기조가 강화될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만줄로 소장은 2013년까지 공화당 소속의 10선 하원의원이었다.

유 부총리는 "한국과 미국은 2011년 자유무역협정(FTA) 체결로 경제협력의 기반이 더욱 공고히 했으며, 교역과 투자 확대를 통해 양국의 일자리 창출과 소비자 후생을 증가시켰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에도 FTA의 상호 호혜적 성과를 향유하면서 현재의 견고하고 깊은 경제협력을 더욱 확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트럼프 당선인의 공약에 따라 투자를 촉진하고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해 양국 간 새로운 협력기회가 마련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런 한국 정부의 협력 의지가 당선인과 관련 인사들에게 잘 전달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4: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