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호주서 한국어 배우기 확산…시드니대 총장도 합류

초중고·대학·일반 등 증가세…"국제위상 제고·K팝 덕"


초중고·대학·일반 등 증가세…"국제위상 제고·K팝 덕"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호주에서 K-팝의 인기와 더불어 한국의 4대 교역국 부상 등 위상 강화가 더해지면서 한국어를 배우는 사람들이 지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16일 주시드니 한국교육원(원장 강수환)에 따르면 한국어를 가르치는 호주의 초중등 정규학교는 현재 67개교. 방과후 학교 3곳을 포함해 모두 9천235명의 초중등 학생이 한국어를 익히고 있다. 2010년의 30여 개 학교와 비교해 배로 늘었다.

한국에 대한 관심 증가와 함께 호주 교장단의 한국 연수와 한국어 교사 지원 등이 더해지면서 효과를 발휘했다는 것이 강수환 원장의 설명이다.

대학의 경우 시드니대학을 포함해 6개 학교에서 2천400명이 한국어를 정규과목으로 수강하고 있다.

또 세계인을 대상으로 한글교육을 하는 세종학당은 2011년 주시드니 한국문화원에 처음 설치됐고 지난해 시드니 맥쿼리대학에, 올해에는 남호주대학에 추가됐다.

교포 자녀가 주요 대상인 한글학교도 현재 50여개로 매년 2~3개씩 늘고 있다.

주시드니 한국문화원(원장 안신영)은 초중등학교를 대상으로 호주 곳곳을 돌며 '한국체험의 날' 행사를 진행하면서 한국어 확산을 지원하고 있다.

이같은 한국어 붐에 힘입어 지난 4일 시드니대학에서 한국어 교사와 교수가 함께 참여하는 호주한국어교육자협회(회장 박덕수 시드니대 교수)가 창립되면서 한국어가 더욱 체계적으로 확산할 수 있는 기반을 갖췄다.

또 협회 창립 행사와 함께 4~5일 이틀간 진행된 '제1회 호주한국어교육학술대회'에는 호주 전역의 한국어 교사 70여명과 교수 약 10명 등 모두 100명이 참가했다.

특히 학술대회에는 시드니대학 마이클 스펜스 총장이 참석해 환영사 전부를 약 5분간 한국말로 해 화제가 됐다.

스펜스 총장은 "호주 대학들의 한국어 프로그램이 최근 5년간 급성장하고 있다고 들었다"며 반세기 동안의 역동성에 따른 국제 위상 제고 및 K-팝이 한국어 및 한국학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스펜스 총장은 지난해 초 한인 여성과 결혼하면서 올해부터 시드니대학에서 주 4시간씩 한국어를 본격적으로 공부하고 있다.

강 원장은 "언어는 문화의 핵심"이라며 "한국어 학습을 통해 지한파가 늘면서 문화 교류뿐만 아니라 정치·경제적 측면에서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원장은 또 "호주가 다문화를 장려하는 만큼 한국어에 대한 거부감이 적어 앞으로도 희망적"이라고 말했다.

지난 4일 시드니대학에서 열린 '제1회 호주한국어교육학술대회' 개회식 모습[시드니=연합뉴스]
지난 4일 시드니대학에서 열린 '제1회 호주한국어교육학술대회' 개회식 모습[시드니=연합뉴스]

cool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4: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