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포스코건설, 울산신항 남항 방파호안 공사 수주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포스코건설이 울산신항 남항 방파호안 축조 공사를 수주했다.

포스코건설은 태성건설, 도원이엔씨와 구성한 컨소시엄이 16일 조달청으로부터 울산신항 남항 방파호안 축조 공사의 낙찰자로 선정됐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사업은 울산 울주군 온산읍 당월리 전면 해상에 있는 울산신항 남항의 정온수역을 확보하기 위해 방파호안을 건설하는 공사다.

포스코건설은 방파호안 1천420m, 접속호안 21m 등을 착공 후 5년에 걸쳐 공사할 예정이며 총 수주 금액은 약 1천300억원이다. 포스코건설의 지분이 75%, 태성건설이 15%, 도원이엔씨가 10%다.

방파호안이 건설되면 인근에 있는 울산신항 남항(2단계) 부두와 동북아 오일허브 2단계 사업의 원활한 운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포스코건설은 아야진항 건설공사, 제주 신양항 정비공사, 인천신항 호안 축조 공사 등을 통해 쌓은 기술력을 인정받아 수주로 이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수주로 포스코건설은 국내와 해외 항만공사 입찰 참여 시 필요한 대형 항만 외곽 건설 실적을 확보하게 됐다.

포스코건설, 울산신항 남항 방파호안 공사 수주
포스코건설, 울산신항 남항 방파호안 공사 수주위치도. [포스코건설 제공=연합뉴스]

mong071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3: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