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남도 '연안·하구 생태복원' 입법화 시동


충남도 '연안·하구 생태복원' 입법화 시동

보령시 부사방조제 수문[연합뉴스 자료사진]
보령시 부사방조제 수문[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충남도가 연안·하구 생태복원의 공감대 확산과 정부 정책화를 위한 토론회를 열며 입법화에 시동을 걸었다.

충남도 '연안·하구 생태복원' 입법화 시동 - 1

16일 박완주·김태년·김태흠·성일종 의원이 주최하고 충남도가 주관한 '연안·하구 생태복원 국회 정책토론회'에는 농식품부·환경부·해수부 관계자, 충남도와 전남도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상진 충남연구원 박사는 '충남 연안 및 하구 생태복원 방안'이라는 주제 발표에서 생태계 순환 고리 차단, 오염 물질 축적, 용존산소 농도 저하, 갯벌 감소 등 방조제 건설로 인한 하구의 생태계 훼손과 수질 악화 등의 문제를 지적했다.

이 박사는 이어 국내외 생태복원 사례를 소개한 뒤 닫힌 하구의 해수 순환을 통한 수질 개선 및 연안 자연성 복원, 폐염전 생태복원을 통한 생태 환경 개선 등 충남도의 하구 복원 추진 전략을 설명했다.

이창희 명지대 교수는 '하구 보전·복원을 위한 법제 개발의 필요성 및 추진 방안'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하구 관리를 위한 법제 개발의 필요성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가시적인 성과가 없다"며 "하구 보전·이용·개발과 연관된 기존 사고를 벗어난 전향적 의식 전환 및 공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이어 "하구 관리 법제 개발을 위한 논의를 벗어나 이해 당사자의 실질적 노력과 행동이 절실하게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주제 발표에 이어 안희정 충남지사, 김종훈 농식품부 식량정책관, 김영훈 환경부 물환경정책국장, 서정호 해수부 해양환경정책과장, 최준영 국회 입법조사관, 권봉오 서울대 해양연구소 박사 등이 참여해 연안·하구 생태복원의 필요성과 법제화 추진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았다.

안 지사는 "배고프고 보릿고개에 연명했던 시절에는 강을 막아야 하는 충분한 이유가 있었다"면서도 "바다와 연근해 수산업에 대한 전략, 지속가능한 미래발전 전략과 철학을 요구받는 이 시대에는 그에 맞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충남도는 간척사업으로 생긴 제방(방조제)이나 육지화된 땅을 허물어 바닷물이 오갈 수 있도록 간척사업 이전의 상태로 돌려놓자는 의미로 '연안 및 하구 생태복원 방안 연구 용역'을 진행했고 지난 7월 생태복원 시범 사업지로 보령 보령호와 서산 고파도 폐염전을 선정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3: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