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헤이룽장성 등 3개성 생태환경 파괴행위 만연

습지·국가급보호구 잇단 훼손…공무원 등 2천200명 문책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환경보호부가 헤이룽장(黑龍江)·허난(河南)·장시(江西) 등 3개 성에 대해 환경보호 감찰활동을 펼친 결과 생태환경 파괴행위가 만연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중국신문망에 따르면 환경보호부 감찰팀이 최근 이들 3개 성에 대한 현장감찰을 해 헤이룽장성 자연보호구 내 불법 개발건설 문제, 허난성 폐광 여러곳의 환경회복처리 미실시, 장시성 공장의 대기오염물질 과다배출 등을 밝혀냈다.

특히 청정지역으로 소문난 헤이룽장성에서 '생명체 터전'인 습지의 훼손실태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감찰팀은 헤이룽장성 다칭(大慶)시 두얼보터(杜爾伯特) 몽골족 자치현이 보존해야 할 습지 경관을 경지로 상부에 허위보고했으며, 치치하얼(齊齊哈爾)시 자룽(擦龍)자연보호구 내 시설개발 프로젝트를 신청하고 습지 667만㎡ 면적을 훼손한 사실을 적발했다.

구체적으로 지난 2012년 이후 성 농지개간국 무단장(牡丹江)관리국 856농장과 싱카이후(興凱湖)농장은 헤이룽장성 동부 싱카이후 국가급 자연보호구 내에서 관련법을 어기고 경지를 개간해 166만여 ㎡ 면적의 습지를 훼손했다.

또 산장(三江)관리국과 치치하얼관리국은 관련 부서 인가를 받지 않은 채 임의로 나오리허(撓力河) 국가급 자연보호구 및 우위얼허(烏裕爾河) 자연보호구 내에서 11건의 종합개발 프로젝트 개발을 실시했다.

그뿐만 아니라 다칭시 자오위안(肇源)현 수도관리국은 지난 2015년 '쑹화(松花)강 본류 물길 모래채굴 관리계획'(2015~2018년)을 승인하면서 자오위안강변 습지자연보호구 전체를 266만8천㎡에 달하는 채굴지역에 포함했다.

환경보호부는 이번 감찰결과를 토대로 환경훼손에 책임이 있는 공무원, 기업체 관계자 등 2천200여 명을 징계 또는 처벌키로 했다.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3: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