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임종룡 "한진해운 처리 원칙따른 것"…최순실 연루의혹 부인

"대우조선 정상화계획은 생존계획"…노조 동참 촉구
질의받는 임종룡 금융위원장
질의받는 임종룡 금융위원장(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받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박초롱 기자 =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16일 채권단의 한진해운 자금지원 거부 결정에 최순실 씨가 영향력을 행사한 것 아니냐는 의혹 제기에 "한진해운은 구조조정 원칙에 따라 결정한 것"이라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임 위원장은 '한진해운 법정관리 결정 과정에서 최순실 씨의 영향력이 있었다는 합리적인 의심이 있다'는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의 질의에 "기업 구조조정은 원칙대로 하지 않으면 부작용이 생긴다"며 이처럼 답했다.

임 위원장은 "현대증권이 2차 매각 때 비싸게 팔린 것을 두고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개입 의혹을 제기하지만 현 회장은 현대상선과 지분관계가 절연돼 돌아가는 혜택이 없다"며 "반면 한진해운은 우리가 제시한 원칙을 하나도 충족시키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답변하는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답변하는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대우조선 노조가 구조조정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 플랜 B가 있느냐'는 새누리당 김종석 의원의 지적에는 "자구계획의 노조 동의 문제는 유인 여부의 문제가 아닌 생존계획의 문제"라며 "동의하지 않으면 기업이 살아날 수 없다는 점을 노조가 인식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대우조선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의 이동걸 회장은 "노조의 경영정상화 확약서는 지난해 9월 이미 제출했으나, 노조 집행부 교체로 다시 받은 것"이라며 "산은과 수출입은행이 희생을 감수하면서 의지를 내는 만큼 노조도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금융당국과 대우조선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은 이달 18일 전까지 자산 매각, 인력 구조조정 등 구조조정을 수용하겠다는 노조의 약속을 받지 못하면 대우조선 상장폐지를 막기 위한 신규 자본확충·감자 계획을 전면 백지화하겠다고 밝혔다.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3: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