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대통령 조사지연에 "수사 무력화·탄핵 피하기" 십자포화

'길라임' 가명 사용 진료 의혹에 "의료법 위반" 수사 촉구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야권은 16일 박근혜 대통령의 검찰조사 연기와 새누리당 내 친박(친박근혜)계의 행보를 '버티기'로 규정하고 공세수위를 바짝 끌어올렸다.

특히 조사연기에 대해 박 대통령의 혐의 사실이 최순실 씨의 공소장에 적시되는 것을 피하고 정치권의 탄핵추진 움직임을 늦춰보려는 의도가 깔려있다고 공격했다.

또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자신의 사퇴를 주장하는 여권 '잠룡'들에 대해 "지지율을 다 합쳐봐도 10%가 안 된다"며 비판한 것에 대해서는 친박계의 반격으로 간주하며 견제구를 날렸다.

더불어민주당은 추미애 대표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의 상황인식이 너무도 참담한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野, 대통령 조사지연에 "수사 무력화·탄핵 피하기" 십자포화 - 1

우상호 원내대표도 "나라를 얼마나 더 혼란스럽게 끌고 가려고 말도 안 되는 오기와 아집, 정면돌파식의 태도를 보일 수 있느냐"면서 "이런 식으로 나온다면 박 대통령의 퇴임 후 안전도 보장할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또한 "이 대표의 독설은 분당하자는 최후통첩으로 보인다"면서 "대통령의 태도와 유사성이 있다. 촛불 민심을 정면으로 거역하고 싸우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재정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최순실과 차은택의 기소가 목전에 있는 상황에서 이번 게이트의 몸통인 박 대통령에 대한 검찰조사가 늦춰질 수 없다"면서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각종 관계자의 증언들 모두 증거인멸을 향해 가고 있다. 검찰은 법치주의에 따라 하루속히 대통령을 소환 조사하라"고 주장했다.

같은 당 이상민 의원은 YTN 라디오에 출연해 "국정농단 사태의 핵심 인물은 박 대통령인데 조사 연기는 최순실의 공소 제기에 앞서 시간을 끌어 검찰 수사를 무력화하겠다는 것"이라며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너무 구차하고 비겁한 자세"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은 안철수 전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조사 연기에 대해 "공소장에 대통령 진술이 포함되는 것을 피하려는 속셈으로, 공소장은 이후 있을지도 모르는 탄핵 소추의 핵심 근거로 헌법 재판관들은 이를 인용해 판결할 수 있다"면서 "따라서 스스로 물러날 생각은커녕 탄핵에 대비한 준비작업에 착수한 거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野, 대통령 조사지연에 "수사 무력화·탄핵 피하기" 십자포화 - 2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청와대와 새누리당 친박은 당장 퇴진하라는 거대한 촛불 앞에서 어떻게든 현재 국면을 벗어나기 위해 시간을 끌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박 대통령이 검찰 수사에 성실히 응하겠다는 국민과의 약속을 어겼다"면서 "헌법이 대통령에게 특권을 부여한 이유는 그만큼 정치적 책임을 지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이 당선 전에 차병원그룹의 건강검진센터 차움의원을 이용하면서 드라마 '시크릿가든' 여주인공 이름인 '길라임'이라는 가명을 쓴 것으로 확인된 것과 관련해서도 야권은 공세를 펼쳤다.

野, 대통령 조사지연에 "수사 무력화·탄핵 피하기" 십자포화 - 3

민주당 박경미 대변인은 "뇌물죄, 의료법 위반 등 죄목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더욱이 차병원은 지난 5월 복지부로부터 체세포 복제배아 연구에 대해 조건부 승인을 받는 등 정부로부터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면서 "이게 유영하 변호사가 말하던 여성으로서의 사생활이라는 말인가, 막장도 이런 막장이 없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정호준 비상대책위원은 "차움의원은 피부관리에 피트니스, 스파까지 부대사업으로 운영하고 있었다. 위료법 위반인데, 박근혜 정부가 추진한 의료민영화는 이런 규제를 완화하겠다는 것이냐"라면서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2: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