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산과학원 연구원 2명, 국제해양과학기구 위원회 의장에 뽑혀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국립수산과학원의 연구원 2명이 북태평양해양과학기구(PICES) 위원회 의장으로 뽑혔다.

수산과학원은 최근 미국 샌디애고에서 열린 북태평양해양과학기구 제25차 총회에서 연근해자원과 강수경 박사와 기후변화연구과 이준수 박사가 각각 퓨처과학프로그램, 자료교환기술위원회 의장으로 선출됐다고 16일 밝혔다.

북태평양해양과학기구는 북태평양 주변 국가들의 해양수산연구를 촉진하고 국가 간 관련 정책을 지원할 목적으로 1992년에 설립된 국제기구이다.

강 박사가 의장을 맡게 된 퓨처과학프로그램은 북태평양 해양생태계의 변동을 예측하는 역할을 한다.

자료교환위원회는 해양자료와 정보의 교환에 관한 상설 기술위원회이다.

이번 총회에서는 충남대 박철 교수가 집행이사회 의장,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의 주세종 박사가 생물해양학위원장으로 선출돼 우리나라는 1995년 이 기구에 가입한 이후 처음으로 한꺼번에 4명의 임원을 배출했다.

lyh950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1: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