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朴대통령 퇴진여론 연일 부각(종합)

'내정간섭' 지적엔 "객관적 보도"라 주장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김진방 기자 = 북한이 최순실 씨 국정농단 의혹으로 일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 퇴진여론을 연일 부각하며 청와대를 향한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16일 박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광화문 집회에 지난 주말 100만 명이 모인 데 이어 오는 26일 다시 민중총궐기대회가 열린다며 나흘째 관련 보도를 이어갔다.

신문은 국내 언론을 인용해 "새누리당도 내부 분열이 심화하고 있다"며 국정안정을 위해서는 박근혜 대통령 퇴진이 빠를수록 좋다고 주장했다.

또 한광옥 청와대 비서실정과 최재경 민정수석 등 청와대 보좌진이 박 대통령을 감싸며 민심에 도전한다고 비판했다.

조선중앙통신도 논평에서 "기만술책에 매달리는 박근혜와 새누리당 패거리들의 행위는 민심에 대한 노골적인 부정"이라면서 "민심을 이기는 권력은 없다"고 훈수를 두기도 했다.

한편, 노동신문은 별도 논평에서 북한 매체의 보도가 '내정간섭'이라는 통일부의 지적에 대해서는 "객관적인 보도"라며 일축했다.

북한의 대남 선전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검찰이 박근혜도 직접 수사하겠다고 떠들고,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는 것은 특별검사에 수사권이 넘어가는 것을 막으려는 것"이라는 주장을 내놨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6: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