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남 양계장서 AI 감염 의심 신고…2천마리 폐사(종합)

충남 천안·전북 익산 야생조류 시료서 바이러스 검출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맹찬형 정빛나 기자 = 전남 해남군 소재 산란계(알 낳는 닭) 사육농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6일 오전 해남군의 한 산란계 사육농가에서 사육 중인 닭 4만 마리 중에서 2천여 마리가 폐사해 사육농민이 고병원성 AI 의심축 신고를 해왔다고 밝혔다.

지난달 28일 충남 천안과 지난 14일 전북 익산에서 H5N6형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발견됐으나 이는 모두 야생조류 시료 검사에서 확인됐고, 이번에는 농가에서 사육 중인 가금류에서 AI 감염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현재 농식품부 소속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바이러스 유형 및 고병원성 여부에 대해 정밀 검사를 하고 있으며, 검사 결과는 오는 20일께 나올 예정이다.

전남도 등 당국은 AI 의심축 신고에 따라 해당 농장에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이동통제를 실시하는 등 조치에 나섰고, 농식품부는 중앙역학조사반을 투입해 해당 농가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 중이다.

앞서 이날 오전 농식품부는 전북 익산시 춘포면 소재 만경강 수변에서 포획한 야생조류 시료에서 H5N6형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AI 상시 예찰 계획에 따라 지난 10일 야생 철새의 한 종류인 흰뺨검둥오리를 포획해 시료를 채취했으며, 정밀 검사를 위해 종란에 접종한 결과 14일 종란 속 병아리가 폐사했고, H5N6형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달 28일 충남 천안시 소재 봉강천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서도 같은 종류의 H5N6형 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그동안 국내에서는 고병원성 AI 유형 중 H5N1, H5N8형 등이 검출된 사례가 있지만 H5N6형이 확인된 건 처음이다.

H5N6형은 중국, 베트남, 라오스, 홍콩 등지에서 유행하고 있으며, 인체감염사례(세계보건기구 공식 보고 기준)는 2014년 4월 이후 현재까지 중국에서만 15명이 감염돼 6명이 사망했다. 다른 나라에서의 인체 감염 사례는 보고되지 않았다.

H5N1의 경우 2008년 이후 전 세계적으로 854명이 감염되고 450명이 사망했고 또 다른 유형인 H7N9 역시 감염자가 700여 명에 이른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에 발견된 H5N6형은 인체 감염 위험이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라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그러나 약 20일 간격으로 천안과 익산에서 잇따라 같은 종류의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검출된 데 이어 해남에서 감염 의심 신고가 접수됐고, AI 자체가 전염성이 강한 특성이 있기 때문에 방역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농식품부는 천안과 익산의 바이러스 검출 지점 반경 10km 이내 지역을 '야생조류 예찰 지역'으로 설정하고, 해당 지역 내 모든 가금농가에 대한 이동제한, 예찰·검사 등 방역조치를 시행했다.

이동제한 조치 등은 시료 채취일 기준으로 닭은 7일간, 오리는 14일간 적용된다.

mangels@yna.co.kr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7: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