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서 렌즈없는 카메라…특수필름에 정보저장해 사후 초점조절도

송고시간2016-11-16 13:17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에서 렌즈 없는 카메라가 개발됐다. 렌즈 대신 얇은 필름을 사용하는 이 카메라가 상용화하면 사물인터넷(IoT) 분야에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히타치(日立)제작소는 15일 렌즈를 사용하지 않고 영상센서 앞에 필름을 두는 카메라 기술을 개발, 2018년 상용화할 계획이라고 마이니치 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이 카메라는 빛이 필름에 들어오면서 만들어지는 그림자를 데이터로 만들어 저장한다. 평면 뿐 아니라 앞뒤의 심도 있는 영상정보를 얻을 수 있어 촬영 후에도 영상의 초점을 맞출 수 있다.

따라서 이 기술을 감시카메라에 사용하면 감시카메라에 흐리게 찍힌 인물의 얼굴을 나중에라도 선명하게 볼 수 있다.

처리속도 역시 종전 기술에 비해 300배 가량 빨라졌다는 게 히타치제작소의 설명이다.

새 기술이 렌즈 대신 필름을 사용하는 만큼 카메라가 가벼워져서 차량이나 로봇 등에 탑재할 수 있다. 히타치제작소는 특히 통신망을 통해 기기를 연결하고 제어하는 사물인터넷에서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일본에서 특수필름 사용 카메라 개발 (도쿄 교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5일 도쿄 지요다구에서 열린 히다치(日立)제작소의 렌즈를 사용하지 않는 카메라 기술의 시연회. 이 카메라는 렌즈 대신 얇은 필름을 사용하는 방식이다. bkkim@yna.co.kr

일본에서 특수필름 사용 카메라 개발 (도쿄 교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5일 도쿄 지요다구에서 열린 히다치(日立)제작소의 렌즈를 사용하지 않는 카메라 기술의 시연회. 이 카메라는 렌즈 대신 얇은 필름을 사용하는 방식이다. bkkim@yna.co.kr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