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선 아우라지서 남한 最古 청동제 유물 출토

화살대와 석촉·옥 장식품·토기 등도 발견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정선 아우라지 유적에서 9년 만에 재개된 발굴조사를 통해 조기 청동기시대(기원전 15세기∼기원전 10세기)의 청동제 유물이 남한 최초로 발견됐다.

문화재청은 정선군과 강원문화재연구소가 지난 3월부터 강원도 정선군 여량면 여량리 191번지 일원 4만1천여㎡ 부지에서 발굴조사를 진행해 청동기시대 집터 유적에서 청동 장신구를 비롯해 옥 장식품, 화살대와 석촉 등을 찾아냈다고 16일 밝혔다.

아우라지 유적에서 나온 청동 장신구. [문화재청 제공]
아우라지 유적에서 나온 청동 장신구. [문화재청 제공]

이 집터 유적은 문화층의 탄소연대측정과 주거지 형태, 신석기시대에서 청동기시대로 넘어가는 시기를 대표하는 토기인 각목돌대문토기(刻目突帶文土器·새김덧띠무늬토기)가 출토된 점 등으로 미뤄 기원전 13세기∼기원전 11세기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건무 전 문화재청장은 "조기 청동기시대의 청동제 유물은 북한 용천의 신암리 유적에서 나온 바가 있으나 남한 지역에서는 처음 발견됐다"며 "경주와 순천에도 조기 청동기시대 유적이 있으나 청동제 유물은 아직까지 출토된 적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청동 유물이 옥 장식품과 함께 발견됐기 때문에 장신구가 틀림없다"면서 "매우 이른 시기에 청동기를 만들어 사용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곳에서는 수령이 3년 정도 된 버드나무 화살대와 석촉도 발견됐다. 강원도에서 이 같은 유물이 발견된 것은 춘천 천전리 유적 이후 두 번째다.

아우라지 유적에서 나온 화살대와 석촉. [문화재청 제공]
아우라지 유적에서 나온 화살대와 석촉. [문화재청 제공]

유창현 강원문화재연구소 연구원은 "석촉, 어망추, 돌칼 같은 석기와 토기가 각각 다른 공간에서 무리 지어 발견됐는데, 당시에도 공간을 구분해 활용했던 것으로 짐작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아우라지 유적에서는 고인돌과 석곽묘, 석관묘 등 청동기시대 분묘 유적도 확인됐다. 특히 1호 석관묘에서는 성인으로 보이는 인골과 곡옥(曲玉) 2점, 목걸이로 추정되는 환옥(丸玉) 100여 개가 나왔다.

또 석곽묘에서도 적색마연토기(赤色磨硏土器·토기 표면에 산화철을 발라 구운 토기)와 옥 장식품, 석촉 등이 출토됐다.

이번 조사에서는 전체적으로 신석기시대부터 조선시대에 이르는 집터와 고분 유구(遺構, 건물의 자취) 109기가 발굴됐다. 그중 53기가 청동기시대 주거지와 분묘 유적으로 파악됐다.

아우라지 유적은 정선군이 애초 관광단지 건설을 추진했던 곳으로, 2006년 남한강 수계에서는 최초로 신석기시대 주거 유적이 확인됐다.

석관묘에서 나온 인골과 옥 장신구. [문화재청 제공]
석관묘에서 나온 인골과 옥 장신구. [문화재청 제공]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1: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