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통령 검찰 수사 받아야…검찰도 철저한 진상규명을"(종합)

4·16연대 "박근혜 '세월호 7시간' 밝히고 구속수사 받아야"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비선 실세'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된 박근혜 대통령이 '조사연기'를 요청한 다음날인 16일 박 대통령의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이 줄을 이었다.

4·16세월호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 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동주민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대통령에게 사고 당일 7시간의 행적을 밝히고 구속수사를 받으라고 촉구했다.

4·16가족협의회와 4·16연대는 "7시간에 관한 얘기를 꺼내는 게 선정적이고 자극적으로 보일까봐 우려했는데 최근 대통령의 '어떤 사생활', 성형시술, 프로포폴 등 의혹이 낭설이 아니라 정황상 근거가확인된다는 보도가 나온다"면서 "박근혜는 304명의 국민의 생명이 경각에 달린 그 시간 대체 무엇을 했는지 직접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회견을 마치고서 청와대 앞 분수대 인근에서 1인시위를 하려고 이동하다가 경찰에 제지당하기도 했다.

김종기 4·16가족협의회 사무처장은 "경찰이 (피켓에 쓰인) '7시간'은 대통령 경호상 위해 되는 내용이라는 이유로 제지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한 명이 아닌 여러 명이 '변형된 1인시위'를 하려 해 제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과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국민행동)도 같은 곳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경실련은 "박 대통령은 검찰 수사에 응하고 특검도 수용하겠다고 대국민 담화에서 밝혔으나 변호사를 통해 수사 일정을 늦추고 의혹을 부인하는 등 호도하고 있다"면서 "박 대통령은 범죄 피의자로서 직접 출두해 수사에 임하고 검찰은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행동은 "박 대통령은 지지부진 시간을 끌며 증거를 은폐·조작하고 버티고 또 버텨 임기를 채우려고 한다"면서 "즉각 퇴진하고 범법 사실에 대해 공정하게 조사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민중총궐기 투쟁본부는 이날 오후 7시 중구 파이낸스센터 앞에서 '박근혜 하야 촉구 촛불집회'를 연다.

같은 시각 지하철 화곡역 인근에서는 강서구 주민들이 모여 시국집회를 열고 무장산역까지 행진한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7: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