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폭이 운영한 '프랜차이즈식 해외 도박사이트' 적발

송고시간2016-11-16 12:00

檢, 서울 G파 등 18명 기소…투자 손실에 청부 폭력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해외 유명 스포츠 도박사이트와 연계된 불법 도박사이트를 운영하며 부당이득을 챙긴 '조폭'들이 무더기로 검찰에 적발됐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이용일 부장검사)는 도박공간개설 등 혐의로 서울시내 폭력조직 G파 이모(35)씨 등 17명을 구속 기소하고 같은 폭력조직 소속 배모(36)씨 등 5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16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 등은 브로커를 통해 네덜란드와 영국 소재 스포츠 도박사이트에 보증금을 주고 불법으로 한국 운영권을 취득한 뒤 작년 10월부터 올 6월까지 720여명으로부터 366억원대 베팅 자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도박자들에게 해외 사이트에 직접 접속할 수 있는 아이디를 주고 사이버머니를 충·환전해주는 수법으로 수익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사이트는 이씨를 포함해 서울·대구지역 4개 폭력조직원이 연합하는 형태로 운영됐다. 조폭들은 사이트 운영부터 투자, 도박자 모집을 위한 상·하위 총판 설립 등 모든 과정을 주도했다.

일부 조폭은 해당 사이트에 투자했다가 손해를 보자 청부 폭력을 의뢰해 도박사이트 운영사무실 직원들을 감금·폭행하고 돈을 뜯어내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의 범행은 조폭 간 수익금 유용 등을 둘러싼 내분이 생기면서 검찰 수사망에 꼬리가 잡혔다.

해당 사이트에 베팅한 도박자들은 폐쇄 우려 없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점과 단순한 가입 및 쉬운 환전 절차 등의 홍보 문구를 보고 참여했으나 대부분 큰돈을 잃었다고 검찰은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조폭들이 전통적 폭력범죄 양식을 벗어나 도박사이트 개설까지 수익구조를 다변화하는 것은 물론 돈을 위해서는 다른 조직원끼리도 연합하는 '제3세대' 조폭의 행태를 재확인했다"며 "관련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