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전시 내년 자동차 공동이용제 '카셰어링' 도입

600여대 규모…자가용 7천500대 운행감축 효과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대전시는 내년에 '자동차 공동이용제'(카셰어링) 도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자동차 공동이용은 스마트폰이나 인터넷을 통하여 분(分) 단위로 차량을 대여하는 시스템이다.

시는 공공기관과 공영주차장 등을 이용한 전용주차장 300곳(1천대 주차규모)을 확보하고 카셰어링 전문업체를 선정, 차량 600여대 규모로 운영할 계획이다.

또 전국 최초로 카셰어링 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해 업체별로 회원에 가입해야 하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서비스 체계도 갖출 예정이다.

이 사업은 환경부 기후변화 대응 공모사업으로 내년도에 국비 5.5억 원(총사업비의 50%) 등 모두 11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시는 교통수요 관리 시책의 하나로 추진하는 이 사업이 본격 추진되면 600대 운영 기준으로 약 7천500대의 자가용 운행감축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대전시 내년 자동차 공동이용제 '카셰어링' 도입 - 1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0: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