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메시 원맨쇼" 아르헨, 콜롬비아와 월드컵예선 3-0 완승(종합)

홀로 1득점 2어시스트 기록하며 맹활약
브라질, 페루에 2-0 승리…6연승으로 남미 예선 1위
메시, 기쁨의 포옹
메시, 기쁨의 포옹 아르헨티나 축구대표팀 리오넬 메시(오른쪽)가 16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산후안 200주년 기념 경기장에서 열린 콜롬비아와 2018 러시아월드컵 남미예선에서 1-0으로 앞선 전반 23분 어시스트를 한 뒤 골을 넣은 루카스 프라토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국제축구연맹(FIFA)랭킹 1위 아르헨티나가 난적 콜롬비아(5위)를 3-0으로 꺾었다.

아르헨티나는 16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산후안 200주년 기념 경기장에서 열린 콜롬비아와 2018 러시아월드컵 남미예선에서 1골 2어시스트를 기록한 에이스 리오넬 메시의 맹활약에 힘입어 낙승을 거뒀다.

남미예선 6위까지 추락했던 아르헨티나는 콜롬비아를 잡으며 반전의 기회를 마련했다.

이날 경기는 메시가 지배했다. 그는 전반 5분 프리킥 키커로 나와 날카로운 크로스로 오카데미의 헤딩슛을 도왔다. 슈팅은 골대 위로 살짝 빗나갔다.

메시는 전반 10분, 직접 득점을 만들었다. 페널티 지역 아크서클 뒤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에서 왼발로 감아 차 상대 골문을 흔들었다. 수비벽을 살짝 넘기는 슈팅 기술이 돋보였다.

메시의 활약은 계속됐다. 그는 전반 23분 추가 골을 어시스트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왼발로 크로스를 날려 루카스 프라토의 헤딩골을 도왔다.

그는 끊임없이 콜롬비아의 수비를 무너뜨렸다. 다수의 수비수가 밀착 마크하자 측면 공격수들의 진로를 돕거나 슈팅 기회를 만들어 주는 등 이타적인 플레이에 집중했다.

메시는 후반 22분 왼쪽 측면을 돌파하던 앙헬 디 마리아에게 날카로운 패스를 해 슈팅 찬스를 만들기도 했다. 디 마리아의 슈팅은 왼쪽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다.

후반 39분에 나온 아르헨티나의 세 번째 골도 메시의 발끝에서 나왔다.

메시는 오른쪽 측면에서 공을 빼앗아 페널티 지역 중앙으로 침투했다.

상대 수비수들을 현란한 드리블로 제친 뒤 왼쪽 측면에 있던 디마리아에게 패스해 득점을 도왔다.

메시는 디마리아를 껴안으며 완승의 기쁨을 나눴다.

반면 콜롬비아는 간판선수 팔카오가 부지런히 뛰어다녔지만 만회 골을 기록하지 못하고 무너졌다.

한편 에콰도르는 후반에만 3골을 몰아넣으며 베네수엘라를 3-0으로 꺾었다.

볼리비아는 강팀 파라과이를 1-0으로 잡았다. 후반 15분 가브리엘 발베르데의 퇴장으로 수적 열세에 놓였지만, 후반 32분 상대 팀 구스타보 고메스의 자책골로 행운의 승점 3점을 챙겼다.

브라질은 페루 원정에 2-0으로 이기며 6연승을 기록, 남미 예선 1위(승점 27·8승3무1패) 자리를 확고히 했다.

브라질은 후반 13분 가브리엘 헤수스의 문전 오른발 슈팅으로 앞서나갔다. 헤수스는 필리피 쿠티뉴가 수비수 사이를 돌파하다 막히는 과정에서 자신에게 공이 연결되자 침착히 차넣었다.

브라질은 후반 33분 헤나투 아우구스투의 문전 슈팅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페루 수비가 브라질의 크로스를 제대로 걷어내지 못하면서 헤수스에게 공이 연결됐고, 헤수스가 페널티 지역 안 왼쪽에서 오른쪽에 있는 아우구스투에게 어시스트했다.

브라질은 이날 승리로 지난 6월 2016 남미축구선수권대회(코파 아메리카 센테나리오)에서 핸드볼 논란 끝에 페루에 0-1로 져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던 아픔을 설욕했다.

이밖에 칠레는 알렉시스 산체스의 멀티골을 앞세워 우루과이를 3-1로 꺾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3: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