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 대선서 배우자" 호주 취업비자 규제 목소리 확산

야당 "엄중 단속" 요구…여당 의원, 특정지역 금지 주장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호주에서 외국인들이 일자리를 빼앗아 가고 있다며 취업비자(457비자)를 규제하라는 목소리가 커가고 있다.

이같은 목소리는 블루칼라 노동자를 주요 지지층으로 하는 주요 야당과 함께 보수성향의 의원에게서도 잇따라 터져 나오고 있다.

16일 호주 언론에 따르면 주요 야당인 노동당의 빌 쇼튼 대표는 최근 포괄적인 실업 대책을 마련 중이라며 여기에는 취업비자에 대한 엄중한 단속을 요구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고 밝혔다.

쇼튼 대표는 최근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민주당이 겪은 것처럼 블루칼라 노동자들의 지지를 잃는 것을 원치 않는다며 호주인들의 일자리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말했다.

쇼튼 대표는 "정부의 최우선 과제는 호주인들이 좋은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보장하는 것이며 기업들도 호주인들을 교육해 고용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쇼튼은 호주인들에게 취업비자 발급을 억제할 방안으로 ▲구인 시 광고를 의무화하고 ▲광고 기간은 최소 4주가 돼야 하며 ▲해외 노동자만을 대상으로 한 광고를 금지하는 내용 등을 포함하고 있다.

쇼튼 대표는 또 현행 이민제도나 이주노동자 프로그램이 외국 노동자들을 착취하고 호주인들에게는 일자리를 잃게 하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집권 자유당 소속 조지 크리스텐센 연방 하원의원은 아예 한걸음 더 나아가 자신의 지역구가 있는 퀸즐랜드주의 실업률이 이미 너무 높다며 아예 외국 노동자를 받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크리스텐센 의원은 15일 호주 ABC 방송에 "외국인 노동자들은 정말 필요가 없으므로 우리 지역의 취업비자 발급은 폐기돼야 하며 설사 하더라도 극도로 제한된 범위에서 허용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크리스텐센 의원은 맬컴 턴불 총리와 피터 더튼 이민장관 등 관련 주요 정부 인사들에게 개인 서한을 보내고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당내 공식 석상에서 문제를 제기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자 규제를 내걸고 있는 극우성향 '하나의 국가'당의 폴린 핸슨 연방 상원의원은 쇼튼 대표가 자신의 당과 같은 소리를 내고 있다며 "보기에 좋다"라며 반겼다.

한편에서는 쇼튼 대표가 일자리를 빼앗기고 있는 직종으로 간호와 요리, 전기기술, 차량정비 등을 지목했지만 실제로 이 직종의 취업비자 발급 건수가 매우 제한적이거나 호주인 희망자가 드물다며 실업자 문제를 외국인에게 떠넘긴다는 인상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출처: 호주 이민부 홈페이지]
[출처: 호주 이민부 홈페이지]

cool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0: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