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양육비 갈등' 전 아내 찾아가 흉기로 살해 시도(종합)

40대 남성, 버스정류장서 흉기로 수차례 내리쳐
순찰차 [연합뉴스TV 캡처]
순찰차 [연합뉴스TV 캡처]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2년 전 이혼한 전 아내를 찾아가 흉기로 머리를 내리쳐 살해하려 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16일 A(46)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7시 43분께 인천시 연수구 옥련동의 한 버스정류장에서 미리 준비한 흉기로 전 아내 B(43)씨의 머리를 수차례 내리쳐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인도에 쓰러져 있다가 행인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A씨는 출근하기 위해 집을 나서는 B씨를 인근에서 기다리고 있다가 자전거를 타고 쫓아가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범행 후 달아났다가 1시간가량 뒤 경찰서를 찾아 자수했다.

A씨는 이혼 전인 2010∼2011년께 함께 살던 고등학생 큰딸과 중학생인 작은딸을 성추행한 혐의로 올해 9월 피소돼 경찰 조사를 받았다.

A씨는 경찰에서 "오랜 기간에 걸쳐 이혼소송을 했고 2014년 이혼한 뒤 자녀 양육비 문제로 감정이 좋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그는 이혼 당시 자녀 3명에 대해 매월 150만원의 양육비를 B씨에게 지급하라는 법원 판결을 받았지만 한 번도 지원한 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추가로 조사한 뒤 17일 오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양육비 문제로 B씨와 다툼이 잦았다"며 "딸 성추행 고소를 B씨가 주도한 것으로 생각해 나쁜 감정도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8: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