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秋 "포괄적 뇌물죄 전례 있어…하야 않으면 법정 세울 것"(종합)

"국민은 이미 탄핵…전두환 사례보다 더하면 더했지 덜함 없어"
발언하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발언하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 당대표회의실 앞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퇴진 국민주권운동본부' 현판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이정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6일 "국민은 이미 정치적으로 박근혜 대통령에게 탄핵이라는 최종판결을 내린 것과 진배 없다"며 "대통령이 하야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대통령을 법정에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국민법정에 서다'라는 제목의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통해 "대통령이 국민법정에 서기 전에 대통령이 먼저 하야의 결단을 내려야 한다. 대통령이 국민을 배신했기 때문에 국민도 대통령을 버릴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는 "'백만 촛불'은 오직 하나, 박 대통령이 즉각 하야하라는 것인데, 대통령은 국정을 빌미로, 외치를 핑계로 '국정 마비를 불러오니 내려오지 못하겠다. 하야는 꿈도 꾸지말라'는 것"이라며 "최순실이 없는 자리에 변호사를 세워서 변호사 시키는대로 각본대로 한다면 국민의 울분을 잠재울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변호사를 세워 얼버무리려 하고 각본대로 조사에 응하는 척 한다면 오는 19일 촛불의 민심은 전국적으로 들불처럼 번져나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추 대표는 "스스로 국정을 농단하고 책임조차 지지 않는 대통령이 앞으로 은폐하지 못하도록 이미 드러난 사실만으로도 하야 및 탄핵 사유가 충분하다는 걸 밝힐 것"이라며 "검찰은 어떻게든 포괄적 뇌물죄만을 피하자고 하는데 그 전례가 있었다"며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한 대법원 판결을 예로 들었다.

그러면서 "그보다 더하면 더했지 조금도 덜함이 없다"며 "순리대로 대통령이 결자해지해 평화롭고 순조로운 국정 정상화의 결단을 하는 길을 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대통령측의 검찰 조사 연기 요청에 대해 "대통령의 상황인식이 너무도 참담한 수준"이라며 "헌정 사상 최대 게이트에 연루된 대통령이 조사를 받지 않았는데 어떻게 수사가 정리될 수 있겠나. 주객이 전도된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이어진 '박근혜 퇴진 국민주권 운동본부' 현판식에서 "이제 앞으로 전국 각지에서 시도당이 중심이 돼 박 대통령의 퇴진운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며 "사상 초유의, 대통령이 몸통이 돼 직접 헌정질서를 파괴한 사건에 대해 국민이 대통령에게 부여한 헌법상 권한을 회수하기 위한 국민주권 확립운동의 출발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秋 "포괄적 뇌물죄 전례 있어…하야 않으면 법정 세울 것"(종합) - 1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5: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