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檢 '최순실 지원 의혹' 김종 소환…밤샘 조사·영장 검토(종합2보)

피의자 신분 조사…체포·구속영장 청구
더블루케이-누슬리 양해각서 참석, 장시호 동계영재센터 국고 지원 등 조사
조사마친 김종 전 차관
조사마친 김종 전 차관조사마친 김종 전 차관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최순실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 검찰 특별수사본부에 16일 출석해 최씨의 이권 챙기기 행보를 지원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받은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17일 새벽 밤샘조사를 마치고 귀가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최순실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가 16일 오전 최씨의 이권 챙기기 행보를 지원했다는 의혹을 받는 김종(55)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중이다.

김 차관은 이날 오전 9시40분께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해 기자들에게 "모든 (의혹) 사항은 검찰 수사에서 철저히 제대로 응답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최씨와 관계, 혐의 인정 여부, 장시호씨 지원 의혹 등 쏟아지는 질문에 "검찰 수사에 성실히 응하겠다"는 답만 되풀이하다가 검찰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한양대 스포츠산업학과 교수 출신으로 2013년 문체부 2차관에 발탁된 김 전 차관은 이후 체육계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며 '체육계 대통령'으로 불린 인물이다.

그는 차관의 권한을 갖고 최씨가 실질적으로 인사권과 운영권을 틀어쥔 K스포츠재단 및 최씨 개인 회사인 더블루케이 사업이 최씨 뜻대로 진행되도록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귀가하는 김종 전 차관
귀가하는 김종 전 차관(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최순실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 검찰 특별수사본부에 16일 출석해 최씨의 이권 챙기기 행보를 지원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받은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17일 새벽 밤샘조사를 마치고 귀가하고 있다.

K스포츠재단이 롯데 등 대기업으로부터 거액을 추가로 요구해 세우려던 지역 거점 스포츠센터 건립사업 추진 과정에서 김 전 차관이 문체부 직원을 동행하도록 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또 그는 올해 초 최씨가 K스포츠재단 사업을 합법적으로 수주해 이권을 챙기려고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더블루케이가 수천억원대 평창 동계올림픽 시설 공사 수주를 목표로 스위스 누슬리사와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현장에도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그는 최씨에게 체육 관련 국정 현안을 보고하고 개인적인 인사청탁까지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검찰은 최씨가 김 전 차관, 차은택(구속)씨의 은사인 김종덕 전 장관을 통해 K스포츠재단 설립, 운영 등 문체부 체육 정책을 좌지우지하고 자신의 이권이 걸린 사업을 끼워 넣으려 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이 밖에도 검찰은 문체부가 최씨 조카 장시호씨가 설립과 운영에 깊숙이 개입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지원에 주도적 역할을 했는지도 확인하고 있다.

이곳은 우수한 체육 영재를 조기 선발·관리해 세계적인 기량을 가진 선수로 성장시키는 것을 사업 목적으로 내세웠는데 신생법인으로는 이례적으로 문체부로부터 6억7천만원의 예산을 지원받았다.

차량 탑승한 김종 전 차관
차량 탑승한 김종 전 차관(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최순실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 검찰 특별수사본부에 16일 출석해 최씨의 이권 챙기기 행보를 지원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받은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17일 새벽 밤샘조사를 마치고 귀가하고 있다.

삼성전자도 작년 9월부터 올 2월까지 센터가 주관하는 빙상캠프 후원 등의 명목으로 5억원을 지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차관은 최씨의 비밀 사무실을 자주 드나들면서 최씨, 장씨 등과 가까이 지냈다는 언론 보도도 나왔다. 장씨는 주변 지인들에게 김 전 차관을 '판다 아저씨'라고 불렀다는 얘기까지 나왔다.

검찰은 김 전 차관을 상대로 차관이란 직위를 이용해 최씨 회사에 이권사업을 몰아준 것은 아닌지, 이 과정에서 박 대통령의 구체적 지시가 있었던 것은 아닌지 등을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김 전 차관은 대체로 부인하는 취지로 진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아직 조사할 내용이 굉장히 많이 남아있다"면서 밤샘조사를 예고했다.

검찰은 김 전 차관을 이날 늦게까지 조사한 뒤 사전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다만 증거인멸 등의 단서가 포착될 경우 긴급체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22: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