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창원을 광역시로"…여야 의원 30명 법률안 발의(종합)


"창원을 광역시로"…여야 의원 30명 법률안 발의(종합)

창원광역시 설치 법률안 제출
창원광역시 설치 법률안 제출(창원=연합뉴스) 안상수 경남 창원시장(왼쪽)이 대표발의자인 새누리당 김성태 국회의원(오른쪽)과 함께 '창원광역시 설치 법률안'을 국회 의안과 관계자에게 제출하고 있다. 2016.11.16 [창원시청 제공=연합뉴스]
seaman@yna.co.kr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인구 100만명이 넘는 기초지자체인 경남 창원시를 광역시로 승격하는 내용의 법률안이 국회에 제출됐다.

안상수 시장은 16일 김성태 새누리당 국회의원(비례대표)이 대표 발의한 '창원광역시 설치 등에 관한 법률'안을 국회에 직접 제출했다.

창원시가 지역구인 박완수, 김성찬 의원을 포함해 여야·무소속 의원 29여명이 공동발의자로 참여했다.

지방자치법상 새로운 지방자치단체를 설치하려면 법률을 제정해야 한다.

법률안은 2018년 1월 1일 창원광역시 설치를 목표로 한다.

창원광역시를 정부 직할로 두고 구청장을 시장이 임명하는 현재의 5개 행정구(의창·성산·마산합포·마산회원·진해구) 대신 구민 투표로 구청장을 뽑는 3개 자치구(창원·마산·진해)를 설치하는 내용을 담았다.

법률안 제출이 이어 국회 의원회관에서는 창원시 주최로 광역시 승격 토론회가 열렸다.

안상수 시장은 개회사에서 "법률안 발의에 이어 여야 각 당이 내년 대선 공약에도 창원광역시 승격이 포함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토론자들과 참석자들은 창원광역시가 국가 경쟁력 강화, 지역 균형발전을 앞당기는 원동력이 된다는데 뜻을 같이했다.

광역시 승격은 창원시 핵심 시정목표다.

창원시는 광역시 승격을 바라는 시민 75만명 서명을 받아 20대 정기국회가 개회한 지난 9월 광역시 승격 입법청원을 한 바 있다.

2010년 옛 창원·마산·진해시가 합쳐 탄생한 창원시는 인구 107만명, 면적은 서울시보다 넓고 지역 내 총생산(GRDP)은 대전·광주광역시보다 많은 광역시급 기초지자체다.

기초지자체가 광역시로 승격한 것은 울산시가 마지막이다.

14대 대선 당시 여야 대통령 후보 모두가 인구가 100만명에 육박한 울산시를 광역시로 승격시키겠다는 공약을 내걸었고 이후 법률 제정절차를 거쳐 1997년 7월 울산광역시가 탄생했다.

경남 창원시청 전경. [창원시청 제공=연합뉴스]
경남 창원시청 전경. [창원시청 제공=연합뉴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15: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